군 의료도 디지털 뉴딜…"인공지능 솔루션 도입"
군 의료도 디지털 뉴딜…"인공지능 솔루션 도입"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10.13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닛, 국군의무사령부 AI 솔루션 구축 사업 참여
AI 알고리즘 개발 착수…검증 후 군 의료 전반에 도입
군 데이터 2만건 기반 AI 판독 정확성·효율성 논문 입증

의료 인공지능(AI) 기업 루닛이 내년부터 국군의무사령부 의료 인공지능 솔루션 도입 사업에 참여한다. 이번 사업은 디지털 뉴딜의 핵심인 '데이터 댐' 프로젝트 일환이다.

루닛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주관하는 'AI 융합 의료영상 진료·판독시스템 구축' 사업 컨소시엄으로 선정돼 군인들의 흉부 엑스레이 판독에 도움을 주게 된다.

루닛은 투비코·태영소프트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이번 사업에 참여한다. 2년 사업의 첫 단계로 올해에는 국방부가 제공하는 폐렴·결핵·기흉 등과 같은 폐질환 및 골절질환 관련 의료 영상 데이터를 학습해 군 환경에 가장 적합한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국군병원 및 사단 의무대의 실증 검사를 올해 안에 마치고 AI 성능 검증을 완료한 뒤, 2021년에는 시범사업으로 군 의료기관 현장에 AI 인공지능이 도입될 예정이다.

서범석 루닛 대표는 "이번 실증 사업 컨소시엄에 참여해 군 의료와 지속적인 관계를 맺게 됐다"며 "루닛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군 의료 환경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장병들을 위한 혁신적인 의료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연구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루닛의 폐 질환 진단 보조 AI 소프트웨어인 '루닛 인사이트 CXR'. 인공지능을 활용해 흉부 엑스레이의 비정상 소견을 표시한다.
루닛의 폐 질환 진단 보조 AI 소프트웨어인 '루닛 인사이트 CXR'. 인공지능을 활용해 흉부 엑스레이의 비정상 소견을 표시한다.

이와 함께 루닛은 서울대병원 연구팀과 함께 국군서울지구병원 폐 진단 데이터를 활용해 군 내에서 AI 활용 가능성을 입증한 연구 내용을 지난 8월 <유럽영상의학회지>(European Radiology)에 게재했다.

국방부가 제공한 2만건의 흉부 엑스레이 영상 데이터 연구에서 루닛의 인공지능은 활동성 폐결핵을 정확히 진단해냈다. 특히, 엑스레이 한 장 당 소요된 판독시간이 수 초에 불과해, 인공지능을 활용할 경우 감염성 질환에 대한 대규모 선별검사에서 정확하고 신속한 군 의료체계 수립 가능성을 보여줬다.

이 연구를 총괄한 박창민 서울의대 교수(서울대병원 영상의학과)는 "군과 같이 공동생활을 해야 하는 대규모 집단의 경우, 결핵이나 코로나19과 같은 집단감염에 취약할 수 밖에 없다"며 "이런 상황에서 정확하고 신속한 진단이야말로 감염자의 조기 치료, 감염자 격리를 통한 감염병 전파 차단의 시작점이 된다"고 강조했다. 박 교수는 "기존방식대로 전문가가 일일이 판정하는 식으로는 대처가 어렵기 때문에 인공지능이 이 지점에서 해결사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사업에 사용되는 폐 질환 진단 보조 인공지능 소프트웨어 '루닛 인사이트 CXR'은 식품의약품안전처 및 유럽 CE 인증을 받아 국내외 대형 및 종합병원을 비롯 150여 곳 이상의 헬스케어 기관에서 사용하고 있다. 최근에는 식약처 지정 혁신의료기기에 폐 질환 진단 관련 제품으로는 처음으로 선정됐다.

루닛은 군 의료 서비스 발전을 위해 지난 2016년부터 국군의무사령부·육군 의무실 등과 군 의료에 AI가 활용될 수 있는 다양한 방안들을 논의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