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의대생 국시 재응시 불가 입장 선회?..."사실무근"
여당, 의대생 국시 재응시 불가 입장 선회?..."사실무근"
  • 이승우 기자 potato73@doctorsnews.co.kr
  • 승인 2020.10.12 17:50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대생 사과 전제, 여론 타진' 보도에 "의대생 사과 요구한 적 없어" 일축
조승현 대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장이 지난 8월 18일 의사 국가시험 응시자 대표 40인의 실시시험 응시 취소 접수장을 들고 있다.ⓒ의협신문
조승현 대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장이 지난 8월 18일 의사 국가시험 응시자 대표 40인의 실시시험 응시 취소 접수장을 들고 있다.ⓒ의협신문

더불어민주당이 의대 본과 4학년들에 대한 '국시 재응시 불가' 입장을 바꾸기 위해 의원들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했다는 모 언론 보도에 대해 민주당 관계자가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했다.

모 언론은 11일 '의대생 사과를 전제로...민주당 국시 재응시 여론 타진'이라는 제하 기사를 통해, 의대생이 국시를 거부한 것에 대해 사과하는 것을 전제로 재응시를 허용하는 것에 대한 소속 의원들의 설문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보도했다.

해당 언론은 여당 원내관계자 발언을 인용해 "'의대생 국시 재응시 허용' 여부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다른 관계자 발언을 인용해 "여론조사의 현재 추이가 우호적이지 않다"며 "국민 감정이 추슬러져야 재응시를 고민해볼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여론조사 결과는 이르면 12일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민주당 내에서 의대생 국시 재응시에 반대하는 여론이 우세하고, 그 이유는 대학병원장들이 국시 거부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했는데도 정작 당사자인 의대생들이 사과하지 않고 있는 것에 대한 반응이 부정적인 것은 사실이지만, 만일 의대생들이 진심으로 대국민 사과를 할 경우 국시 재응시 허용 쪽으로 당내 여론이 선회할 수도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의대생들이 국시 거부에 대한 공식사과를 하지 않고 있음에도 사과를 전제로 국시 재응시 허용 얘기가 여당 내에서 계속 나오고 있는 이유는 현실적으로 내년 인턴·레지던트 및 공보의·군의관 수급에 큰 차질이 빚어질 것이 예상되기 때문. 이에 더해 수급 불균형 문제가 향후 4∼5년 지속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보건복지부 등 정부와 여당 내에서는 의대생 국시 재응시 허용 결정 검토를 위해서는 당사자들의 진정성 있는 대국민 사과를 전제로 국민 여론 전환이 필수라는 입장이 공고하다.

그러나 여당 내에서 해당 보도내용을 반박하는 주장이 제기됐다. 여당이 의대생 국시 재응시 허용을 위해 의대생 사과를 전제한 적이 없으며, 국시 재응시 허용에 대한 소속 의원들의 설문조사를 시행하지 않고 있다는 것.

여당 보건복지위 관계자는 12일 "(여당이 소속 의원들에게 의대생 사과를 전제로 국시 재응시 허용에 관한 설문조사를 진행 중이라는 보도는)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특히 "민주당이든 민주연구원이든 어디도 이런 내용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하고 있지 않다. 여당은 의대생들의 사과를 요구한적도 없고, 사과가 조건이 되거나 전제가 될 문제도 아님을 분명히 했다"고 강조했다.

심지어 "(해당 보도는) 그저 기사거리 만들고 싶은 언론의 근거없는 부추김일 뿐"이라고까지 비판했다.

김연수 서울대학교병원장과 김영훈 고려대의료원장, 윤동섭 연세대학교의료원장, 김영모 인하대학교의료원장은 지난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의대생 국가고시 미응시 문제에 대해 국민들에 사과했다. (사진제공=국민권익위원회) ⓒ의협신문
김연수 서울대학교병원장과 김영훈 고려대의료원장, 윤동섭 연세대학교의료원장, 김영모 인하대학교의료원장은 지난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의대생 국가고시 미응시 문제에 대해 국민들에 사과했다. (사진제공=국민권익위원회) ⓒ의협신문

한편 지난 8일 김영훈 고려대 의료원장, 김연수 서울대 병원장, 윤동성 연세대 의료원장, 김영모 인하대 의료원장 등 주요 대학병원장들은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대국민 사과 성명을 발표하고 의대생들의 국시 재응시 허용을 호소한 바 있다.

그러나 당사자인 의대 본과 4학년 학생들은 아직까지 공식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의대생화이팅 2020-10-13 11:52:49
의대생들이 뭐가 잘못이 있다고 사과를 하냐? 진짜 어이가 없네!
문재인정부와 그 부역자들이 사과를 해야한다 의대생들한테 무릎을 꿇고!!!

DJ 2020-10-13 09:05:13
내년 강원道 전역 공보의 80명 일제히 전역…신규 인원 감축 불가피, 인제 등 의료취약지 심각…정부에 대책 요구했지만 대답 못 해...의대생의 국가시험 거부 사태로 의료취약지인 강원도가 직격탄을 맞게 됐다. 매년 공중보건의가 감소하는 상황에서 국시 거부에 따라 내년 신규 인원 대폭 감축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87/0000816357?lfrom=facebook&fbclid=IwAR35QOKM-E68KEOx96XhC66hrJtGJ8DSLqi0dUfv2iFFd6p33L9cmbTNkZI

눈짱 2020-10-13 09:03:40
국가의료시스템을 볼모로 정치적 이익을 도모하는 것은 비겁하기 그지없는 행태다. 국가는 국민과 공익을 우선 생각해야 한다.감정에 휩쓸려 의대생을 죄인다루듯 하고 인민재판식으로 사태를 처리하는 것은 국정운영이 아니라 싸구려 정치에 불과하다. 물론 '밥그릇 지키기'의 측면이 있을 것이고 의대생들의 행동이 최선은 아니었다. 하지만 불이익을 감수하고 목소리를 낸 의대생들을 집단이기주의로 싸잡아 비난하는 것은 과잉이다. 설사 잘못이 있더라도 항복을 요구하기보다 우수한 인재들이 우리 사회의 중추로 성장할수 있도록 마음의 상처를 보듬어 주는 것이 중요하다. 의대생의 사과보다 정부의 낮은 자세가 더 시급하다. http://naver.me/xKJ2xjOU

눈짱 2020-10-13 09:02:41
의대생들의 투쟁은 잘못된 의료정책에 대한 저항 차원이었다. 코로나19가 재확산한 가운데 의료계 이해가 첨예한 △공공의대 설립 △의대정원 400명 증원 △지역의사 3000명 양성 △원격 의료 확대 등을 졸속으로 밀어붙이는 정부에 대한 정당한 저항이었다.제대로 된 공청회 한번 없었고, 시민단체 추천으로 공공의대생을 모집하는 등의 구상이 알려지자 여론도 파업에 호의적으로 바뀌었다. 의사와 환자, 의사와 간호사를 편 갈라 여론전을 펼치는 위선적 민낯까지 드러나자 정부가 사실상 백기를 들고 만 게 지난 여름 의료파업 사태의 경과다.

YN 2020-10-12 21:47:39
국민정서에 의대생의 사과는 필요없다! 스스로 응시 취소하고 다시 시험보게 해달라니! 그럼 앞으로 모든 국가자격 시험의 접수기간 없애라! 특혜를 당당히 주장하다니 낯짝도 두껍다!! 의사가 세상에서 제일 중요한 직업이더냐! 사람 목숨 담보로 장난치는 의사들! 국시에 의료인윤리 시험 있어야 할 것 같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