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의사회, 75년만 최초 회관 마련…장유석 회장 3000만원 기부
경북의사회, 75년만 최초 회관 마련…장유석 회장 3000만원 기부
  • 홍완기 기자 wangi0602@doctorsnews.co.kr
  • 승인 2020.09.18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북도의사회, 내년(2021년) 초 새 의사회관 입주 예정
장유석 회장 "우리의 얼굴이자 의사회 상징…새 역사 시작되길"
장유석 경상북도의사회장은 17일 경상북도의사회 새 의사회관 건립을 위한 발전 기부금 3000만원을 쾌척했다. ⓒ의협신문
장유석 경상북도의사회장은 17일 경상북도의사회 새 의사회관 건립을 위한 발전 기부금 3000만원을 쾌척했다. ⓒ의협신문

경상북도의사회가 창립 75년만에 최초로 의사회관을 마련한다. 입주는 내년(2021년)초로 예정 중이다. 장유석 경상북도의사회장은 새 의사회관 건립을 위한 발전 기부금 3000만원을 17일 쾌척했다.

1946년에 창립된 경북의사회는 75년간의 역사에도 불구, 보금자리가 없어 그간 회무 운영에 어려움이 많았다. 이에 새 의사회관 마련은 세대를 거듭하며 오랜 숙원 사업으로 남아있었다.

경북의사회는 "제44대 집행부가 출범한 지난 2018년 4월 1일 이후, 의사회관 마련은 집행부 최우선 과제였다"며 "미래 가치, 교통의 편의성 등을 고려해 여러 매물을 비교했다"고 설명했다.

장유석 회장은 "경상북도의사회 75년 역사의 최초 의사회관이라는 타이틀과 함께 저의 작은 정성이 의사회 발전의 주춧돌이 될 수 있으면 좋겠다"며 "이를 시작으로 많은 회원께서도 의사회관 발전 기부금으로 십시일반 도움을 모아 주신다면 보건의료 전문가 단체로서 대외적인 위상을 더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우리의 얼굴이자 의사회의 상징인 새 의사회관으로 새로운 역사의 시작이 될 수 있기를 바라고 회원 여러분들의 많은 협조와 지지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경북의사회는 새 의사회관 마련을 위해 지난해 10월 31일 대구광역시 수성구 동원로 28길 22 소재의 지상 4층 빌딩을 매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