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정은 고기 먹는 관상을 지녔고, 의사는 사람을 죽이는 운명을 타고 났다"
"백정은 고기 먹는 관상을 지녔고, 의사는 사람을 죽이는 운명을 타고 났다"
  • 김태호 대한의사협회 특임이사 admin@doctorsnews.co.kr
  • 승인 2020.09.16 11:35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세기 조선 선비조차 인정한 의사의 '운명'을 부정하는 사법부에 통탄하며
의협 집행부 임원들이 14~15일 서울구치소 앞에서 진료의사 법정 구속에 항의하며 철야 1인 릴레이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의협신문
의협 집행부 임원들이 14~15일 서울구치소 앞에서 진료의사 법정 구속에 항의하며 철야 1인 릴레이 시위를 벌이고 있다. 오른쪽부터 의협 김해영 법제이사·장인성 재무자문위원·김태호 특임 이사와 의협 사무처 이성민 보험정책국장·유주헌 의무법제팀 대리·박일현 의무법제팀장. ⓒ의협신문

지난 14일 밤∼15일 새벽,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 등 의협 집행부는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1인 릴레이 시위'를 벌였다. 장 정결제 투약 뒤 환자 사망으로 법정 구속된 강남세브란스 정 모 교수의 석방 필요성을 국민에게 알리기 위해서였다. 1인 릴레이 시위에 참여한 김태호 특임이사(서울 성동구·성수한사랑의원)가 당시의 감상을 어느 카톡 단체방에 올렸다. 본지는 대한민국 의사들의 고민이 오롯이 녹은 글이라고 판단, 필자의 양해를 거쳐 게재한다. <편집자 주>

새벽, 바람이 차다.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 민원실 초입. 최대집 의협 회장이 어젯밤 9시에 1인 시위 스타트를 끊었다. 장인성 재무자문위원이 새벽 2시부터, 전선룡 법제이사는 3시부터, 나는 4시부터 각각 한 시간씩 하기로 돼 있었다. 그냥 셋이 함께 하기로 했다. 

예상대로였다. 잠은 오지 않았다. 베개도 없이 한데에 있는 탓이기도 했지만, 솔직히 잠을 잘 생각도 애초 없었다. 최선을 다해 치료했지만 결국 수감된 의사, 아니 '어리디 어린 두 딸내미 엄마'의 석방을 외치러 온 놈들이 무슨 낯으로 잠을 잘 것인가. 구속된 정 교수는 13만 의사를 대신해 '의료 십자가'를 지고 있는데….

문득 요즘 읽고 있는 책 '청성잡기(靑城雜記)'의 한 구절이 떠올랐다. 이 책은 영조와 정조의 사랑을 담뿍 받았지만 서얼(첩의 자식) 출신의 한을 평생 간직할 수밖에 없었던 문인 성대중(1732∼1809년)이 썼다. 책 제목의 '청성'은 그의 호다. '잡기'라 하였으니, '이것저것 항간에 떠도는 이야기 등도 마구 썼다'는 뜻이렷다. 

요즘 들어 한을 안고 살아간 이들의 저작에 관심이 간다. 서얼도 고위 관직(청직)에 진출할 수 있도록 하자던 '서얼통청(庶孼通淸) 운동'의 상징 인물이었지만, 청성은 끝내 고위직에는 오르지 못했다. 이유는 모르겠으나, 얼핏 대한민국 의사의 모습이 오버랩된 것은 왜일까? 나의 감정과잉일 것이다. 

이 책 중 내 가슴에 살처럼 박힌 문장은 '귀천역설'(貴賤逆說)에 실린 것이다.

'屠必有食肉相 醫必有殺人命'(도필유식육상 의필유살인명). '백정은 고기 먹는 관상을 지녔고, 의사는 사람을 죽이는 운명을 타고 났다.'

그 구절을 다시 떠올리니 한숨부터 났다.

그랬구나. 18세기 조선의 문인조차도 알고 있었구나. 의사는 치료 과정 중에 사람을 죽일 수도 있다는 것을. 그것이 의사의 운명이라는 것을…. 

그럼에도, 그로부터 300년 가까이 지난 21세기 대한민국의 사법부는 이 사실을 인정하지 않으려는 것이로구나.

김태호 의협 특임이사 ⓒ의협신문
김태호 의협 특임이사 ⓒ의협신문

그렇다, 진료실에서 나는 "선생님"으로 불린다. 모르는 이를 만났을 때 '의사'가 직업이라고 하면 대개 "이야"하고 감탄사부터 내뱉는다. 의사들이 인정하든 말든, 의사는 만인이 부러워하는 직업이란다. 

그럼에도 청성이 이미 근 300년 전에 지적했듯, 우리는 '사람을 죽일 수도 있음'을 운명적으로 타고 난 이들이다. 그렇기에, 최선을 다하고도 '사람을 죽였다'는 이유로 구치소에 수감되는 것이다. 의사이기 이전에 두 딸 아이의, 그것도 그 중 하나는 유치원에 다닐까 말까 한 딸내미의 엄마인 사람이 도대체 아이를 버리고 어디로 도주할 우려가 있기에 구속한 것일까?

생각 속을 뒤척이다가 옆을 보니 장인성 자문위원과 전선룡 법제이사 역시 나를 쳐다보고 있었다. 정찬우 기획이사도 어느새 함께 하고 있었고…김해영 법제이사 역시 새벽 5시 전에 합류했다. 새벽 바람은 차갑지만 삽상했다. 13만 의사들의 동지애(同志愛) 덕일 것이다. 이 삽상한 기운이, 13만 의사를 대신해 수인(囚人)이 되신 정 교수님에게 전해지기를 진심으로 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업무상과실 2020-09-30 01:27:57
주의의무 설명의무 다하면
의료인은 환자사망에 대해
민형사적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법원은 수십년간 그렇게
판결해 왔습니다.

헐 사람죽이는 운명 2020-09-19 12:54:00
헐 사람죽이는 운명을 타고 닜다니

이도행 2020-09-18 08:03:36
미친인간 최대집 하다하다 이제는제판에까지
관여하냐 잘못햇으면 그누구도 법에잣대는
똑갇이해야된다 저런놈이 친목회 회장하면서
무슨 공직자라도 대은줄아나봐
경찰은 외 최대집을 잡아가지안나 저런놈은
구속해라20년이상

마스크 2020-09-17 22:52:09
사진 찍을 때는 마스크를

교훈 2020-09-17 22:47:54
장폐색 환자에게 쿨프렙 쓰면 환자가 사망할 수 있는 것처럼
실형 선고받은 피고인을 구속하지 않으면 도주할 수 있습니다.

의사가 사람 죽이는 운명을 타고 났기 때문에
주의의무 준수한 의사는 사람을 죽여도 처벌하지 않고 있습니다.

의협은 업무상과실치사상죄가 원래부터
고의성없는 범죄에 적용하는 죄라는 것을
확인하고 기사내시기 바랍니다.

약물 사용 더 조심하시고
의료행위 전에 환자와 보호자에게 의료행위로 인한 위험에 대해 알려주십시오.
이게 이번 판결의 교훈입니다.

업무상과실로 사람이 죽어도
의사만은 처벌받지 않아야 한다고 주장하는 의료인을
신뢰하기는 어렵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