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
아버지
  • 한정완 원장(충북·청주버지니아내과의원) admin@doctorsnews.co.kr
  • 승인 2020.06.28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버지

지금쯤 어드매 계신지요?                        
나이 여든이 되어 
겨우 설익은 철이 드니 
이제야
아버님 그리움이 가슴 뜨겁게 간절합니다.
깊은 바닷속처럼
흐름의 소리도 없는 큰 사랑
하늘 같은 소원으로 
저의 사람 됨됨이를
이끌어 주시던 아버지
까맣게 그을리고
거칠게 주름지신 얼굴
모진 세월과 고뇌의 한숨으로 
제 설자리를 만들어주신 아버지

 

지금쯤 어드매 계신지요?
이제는 어머님 숨결마저 다 흩어지고
한 달이 하루같이 흘러가는데 
시간은 나를 더 빨리 가라 떠다 미네
아버지에 대한 그리움과 고마움 
뭉게구름처럼 일어 하늘을 덮으니
눈물이 얼굴을 덮네요
못 다한 효도
가슴을 아리게 합니다.

 

지금쯤 어드매 계신지요?
아버지.
그립다 그립다.
생각만 앞섰던 지난날.
어떻게 그 은혜 갚을 수가 있을까요.

 

아버지를 목 메이게 불러도
산울림 메아리만 와서 
가슴에 쌓인다.
아! 다시 보고픈 아버지!
두 손을 땅에 대고 엎드려
아버님의 명복 비나이다.

한정완
한정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