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마티스환자, 코로나19 우려로 치료 중단해선 안돼"
"류마티스환자, 코로나19 우려로 치료 중단해선 안돼"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20.05.08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류마티스학회, 환자를 위한 '코로나19 건강지침' 발표
"면역 억제치료 코로나19 감염에 영향 미친다는 근거없어"

대한류마티스학회가 류마티스질환자들을 위한 '코로나19 건강지침'을 내놨다.

질병관리본부가 발표한 국민행동수칙과 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하되, 특히 코로나19 감염에 영향을 줄 것으로 우려해 약제 복용 등 치료를 중단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번 지침은 코로나19 및 류마티스 질환과 관련한 국내외 자료를 검토하고, 학회 소속의 전문가 의견을 취합해 내용을 구성한 것이다.

학회는 건강지침을 통해 질병관리본부의 코로나19 국민행동수칙을 지킬 것을 당부하는 한편 ▲손을 자주 씻고 기침 예절을 준수하며 ▲ 손으로 눈·코·입 등 얼굴을 만지는 것을 피하고 ▲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있는 사람과의 접촉을 피하며 ▲ 사람이 많이 모이는 장소, 특히 환기가 잘 되지 않는 장소의 방문을 자제하고 ▲ 외출 혹은 의료기관 방문 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는 등 일상생활에서 감염병 예방 수칙을 철저하게 지킬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조되고 있는 만큼 장기간 실내생활로 인한 관절 기능과 근력 약화를 예방하기 위해 실내에서 스트레칭이나 가벼운 운동을 지속할 것과 면역 및 신체 기능을 유지하는데 필요한 비타민 D 생성을 위해 채광이 잘 되는 실내 공간이나 베란다 등에서 일일 15분 이상 햇빛을 쬘 것(전신홍반 루푸스 환자는 전문가와 상의 필요)을 추천했다.

학회는 특히 환자들에 현재 복용 중인 모든 약물을 임의로 중단하거나 용량을 조절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류마티스 질환 환자들은 질환으로 인해 나타나는 면역 이상과 염증 반응을 조절하기 위해 다양한 면역조절제와 항염증약제를 사용하는데,  이러한 약제들의 중단이나 용량 변경은 류마티스 질환 및 신체 기능의 갑작스러운 악화를 초래할 수 있으므로 반드시 관절류마티스내과 전문의와 상의해 결정해야 한다는 것이다.

더불어 약제들을 복용하는 중에 감염이나 발열이 있을 때는 조정이나 중단이 필요할 수 있으므로, 꼭 전문의와 상의할 것을 권고했다.

박성환 류마티스학회 이사장(서울성모병원 류마티스내과)은 "코로나19 유행이 길어지면서 병원 방문에 부담감을 느끼는 환자도 있고, 면역에 영향을 주는 치료제 투약을 우려하는 류마티스 질환 환자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나 학회 차원에서 건강지침을 마련하게 됐다"고 지침 발표 배경을 설명했다.

박 이사장은 "현재까지 밝혀진 바로는 류마티스 질환 환자들이 코로나19에 더 쉽게 감염되거나, 면역 억제 치료가 코로나19 감염에 영향을 미친다는 근거가 없다"며 "오히려 치료의 중단은 질환의 악화를 초래, 환자의 건강에 더 큰 악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전문의와 충분히 상의해 우려를 해소하고, 필요한 치료는 지속적으로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한류마티스학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