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P COVID19' 의료영상AI 기술 세계에 알렸다
'MEDIP COVID19' 의료영상AI 기술 세계에 알렸다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04.22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컬아이피 "무상 배포 한 달만에 39개국 1041 기관 다운로드"
CT 영상 통해 1분 안팎 코로나19 폐렴 병변 자동 탐지·분할·정량화

AI 의료영상 분석 플랫폼·의료용 3D프린팅 전문기업 메디컬아이피는 코로나19 특화 소프트웨어 'MEDIP COVID19'를 총 39개국 1000여 기관에서 다운로드했다고 21일 밝혔다.

메디컬아이피는 한·중 코로나19 환자의 익명화 된 의료데이터를 바탕으로 AI 기술을 개발해 코로나19 분석·정량화에 특화된 소프트웨어 'MEDIP COVID19'을 선보였다. 회사측은 지난달 이 소프트웨어를 코로나 팬데믹 해결에 기여하기 위해 전 세계에 무료로 배포했다.

MEDIP COVID19을 활용하면 환자의 CT 영상을 통해 1분 내외로 코로나19로 인한 폐렴 병변을 자동으로 탐지·분할·정량화할 수 있다. 폐 전체에서 병변 부위가 차지하는 비율(%)을 알 수 있는 것은 물론, 병변의 무게를 정확한 그램(g)으로 확인할 수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폐렴 병변을 '정량화'할 수 있는 기술을 확보한 것은 메디컬아이피가 처음이다.

이 기술은 북미영상의학회(RSNA) 학술지 <Radiology: Cardiothoracic imaging>를 통해서도 검증됐다. 메디컬아이피는 논문 'Extension of Coronavirus Disease 2019(COVID-19) on Chest CT and Implications for Chest Radiograph Interpretation'에 참여해 자체 기술로 코로나19 환자의 흉부 CT를 활용, 폐렴의 중증도를 파악하고 정량화할 수 있음을 입증했다.

메디컬아이피의 코로나19 특화 소프트웨어 'MEDIP COVID19'가 총 39개국 1000여 기관에서 다운로드한 것으로 나타났다. MEDIP COVID19를 활용하면 환자 CT 영상을 통해 1분 내외로 코로나19로 인한 폐렴 병변을 자동으로 탐지·분할·정량화할 수 있다. 그림은 MEDIP COVID19 다운로드 현황.
메디컬아이피의 코로나19 특화 소프트웨어 'MEDIP COVID19'가 총 39개국 1000여 기관에서 다운로드한 것으로 나타났다. MEDIP COVID19를 활용하면 환자 CT 영상을 통해 1분 내외로 코로나19로 인한 폐렴 병변을 자동으로 탐지·분할·정량화할 수 있다. 그림은 MEDIP COVID19 다운로드 현황.

독자 기술을 통해 코로나19 폐렴을 정량화함으로써 의료진은 환자의 중증도를 직관적으로 판단할 수 있고 중증도에 따라 치료의 우선순위를 정해 한정된 의료자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메디컬아이피는 또 한·중·일 의료진과 함께 CT뿐 아니라 X-ray 영상으로도 폐 병변을 정량화 할 수 있는 솔루션 개발도 앞두고 있다. 솔루셔 개발에는 서울대병원·성모병원·부산대병원 등 국내 주요 대학병원은 물론 중국의 란저우대학제1병원·장수대학교부속3병원·안캉센트럴병원, 일본의 자위대중앙병원·교토대병원·와카마야적십자병원 등이 참여하고 있다. 해당 기술의 내외부 검증을 통한 고도화로 활용과 적용 국가를 더욱 확대함으로써 의료진의 부담을 줄이고 코로나19 팬데믹 해결에 또 다른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상준 메디컬아이피 대표는 "MEDIP COVID19는 국내 의료 인공지능 기술이 전 세계 의료현장에서 인정받을 수 있음을 증명하고 있다"며 "내부적으로 기술 개발이 완료된 X-ray 영상을 통한 코로나19 정량화 기술 고도화에도 총력을 다해 코로나19 팬데믹 해결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MEDIP COVID19은 메디컬아이피 홈페이지(www.medicalip.com)를 통해 누구나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