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영향?…정체 일반감기약 시장 팽창 조짐
코로나19 영향?…정체 일반감기약 시장 팽창 조짐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04.09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일반감기약 시장 1325억원… 상위 5개 품목 점유율 절반 넘어
콜대원 가파른 성장세 속 3위권 각축… 판피린·판콜 2강 격차 감소
[사진=pixabay]
[사진=pixabay]

코로나19 영향으로 정체된 일반감기약 시장에 활황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상위 품목 대부분이 상반기에 전년동기보다 20~30% 성장세를 기록했다.

의약품 시장 조사 기관 아이큐비아(IQVIA)에 따르면 2019년 한 해 일반의약품 감기약 시장 규모는 1325억원 규모로 집계됐다. 2018년 약 1406억 원 규모에서 소폭 하락한 수치다.

전체 일반감기약 시장에서 동아제약의 판피린과 동화약품의 판콜은 각각 269억원, 198억원을 기록하며 감기약 시장에서 2강 체제를 확고히 하고 있다. 전체 시장에서 판피린과 판콜이 차지하고 있는 점유율은 35%에 육박한다.

이 중 판콜은 최근 5년간 평균 11% 성장세를 보이며 성장세가 다소 둔화된 판피린과의 격차를 좁혀 나가고 있다. 작년 판콜은 2018년 대비 4.8% 성장했다.

반면 판피린의 작년 성장률은 0.7%로 성장률 면에서 숨을 고르는 모습이다. 최근 5개년 평균 성장률은 1.5%를 기록한 가운데, 판콜과의 격차는 2017년 143억에서 2018년 78억, 2019년 70억으로 점차 좁혀지고 있다.

판피린과 판콜을 제외하면 2015년에 출시돼 후발주자로 진입한 대원제약 콜대원의 성장세가 가파르다.

아세트아미노펜을 주 성분으로 하는 콜대원은 작년 총 68억원 어치가 팔렸으며 5개년 평균 성장률은 무려 87%다. 2018년에 비해서도 43% 성장하며 시중의 일반감기약 제품 중 가장 큰 폭으로 성장했다.

78억 원의 매출액을 기록한 GSK 테라플루도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테라플루는 작년 약 4.4% 성장하며 처음으로 오트리빈(GSK)의 매출액을 넘어섰다. 최근 5개년 평균 성장률은 34%에 달한다.

상위 5개 제품인 판피린·판콜·테라플루·오트리빈·콜대원의 점유율은 전체 일반감기약 시장의 51.5%로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판피린과 판콜이 선두권을 형성한 가운데 테라플루·오트리빈·콜대원이 3위권에서 치열한 각축전을 벌이고 있는 양상이다.

오트리빈을 비롯 광동제약 쌍화탕, 유유제약 피지오머, 다케다제약 화이투벤 등은 전년 대비 비교적 낙폭이 컸다. 오트리빈이 -16.6%, 쌍화탕이 -16.5%, 피지오머가 -27.6%, 화이투벤이 -22.6%를 각각 기록했다.

어린이용 감기약 시장에서는 동아제약의 챔프가 37억 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챔프는 전년 대비 20.9%, 5개년 평균 37% 성장하며 어린이용 감기약 시장에서 가장 많은 매출액을 기록했다.

대원제약의 콜대원키즈는 70%에 가까운 성장률로 매출액 27억원을 기록했다. 2017년 출시된 콜대원키즈는 지난해까지 3개년 평균 78% 성장하며 단숨에 어린이 감기약 시장의 강자로 떠올랐다.

어린이용 감기약 중 피지오머·오트리빈·그린(녹십자)·화이투벤·판콜 등은 전년도에 비해 다소 하락했다. 특히 피지오머·화이투벤·판콜은 40%가 넘는 하락폭을 보였다.

코로나19 영향으로 가정 내 상비약의 중요성이 부각되면서 가정마다 증상 별로 감기약을 구비해 놓는 경우가 점차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스크나 손세정제와 더불어 감기약의 판매량도 급증 추세다.

콜대원의 경우 올해 1분기 매출액은 27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1%나 성장했으며 작년 4분기에 비해서는 53% 성장했다. 회사 측은 올해 콜대원의 매출 목표를 100억원에서 120억원으로 높여 잡았다.

콜대원 외에도 판피린·판콜·테라플루 등 대부분 일반감기약 제품들의 매출이 코로나19 사태 이전 대비 20%∼30% 증가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콧물이나 코막힘보다 발열·기침·인후통 등에 범용적으로 복용 가능한 종합감기약보다는 해열제나 기침·가래·인후통 등에 특화된 맞춤형 제품들이 유독 강세를 보이고 있다.

제약업계 관계자는 "전통 강자인 판피린·판콜 등을 제외하면 콜대원·챔프·테라플루 등의 성장이 돋보인다"며, "차처럼 타 마시거나, 간편하게 짜 먹는 고유의 장점을 지닌 감기약들이 소비자 선택을 받고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콜대원과 테라플루처럼 기침·가래·인후통에 특화된 '코프' 제품을 별도로 갖추고 있는 제품들의 매출액은 더욱 늘어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콜대원의 경우 전체 매출액 중에서 콜대원코프가 차지하는 비중이 작년 4분기 약 37%에서 올해 1분기 약 45%로 증가했으며, 테라플루 또한 테라플루콜드앤코프 제품의 비중이 올해 1월 약 27%에서 2월 약 56%로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는 오랜 기간 정체돼 있던 일반감기약 시장이 코로나19 여파로 빠르게 팽창하고 있어, 올해 일반감기약 시장은 이례적으로 최소 20% 이상의 큰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