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허영구 원장 사망에 "너무 비통한 마음"
문 대통령, 허영구 원장 사망에 "너무 비통한 마음"
  • 최승원 기자 choisw@kma.org
  • 승인 2020.04.04 13:0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대응에 헌신하는 의료진 모두의 존경받아야..."

문재인 대통령은 4일 SNS에 "코로나19 환자를 진료하다 감염된 우리 의료진이 처음으로 희생되는 매우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라며 "너무도 애석하고 비통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늘 자신에겐 엄격하고 환자에겐 친절했던 고인의 평온한 안식을 기원하며, 국민도 같은 마음일 것"이라며 "가족들께도 깊은 위로를 드린다"고 말했다.

코로나19 방어의 최일선에서 고군분투 중인 의료진에 대해서도 "경의를 표한다"고 말하고 "(의료진은) 모두의 존경을 받을 만하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문 대통령은 "봄을 맞았지만, 여전히 끝나지 않은 감염병과의 전쟁을 이겨내기 위해 제 몸을 돌보지 않고 헌신하는 의료진에게 진심으로 경의를 표한다"며 "수많은 확진자 발생으로 밤낮없이 사투를 벌이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 의료진에게 머리 숙여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자신의 병원 일을 제쳐놓고 진료를 자청해 달려가는 열정이 코로나19를 이겨내는 힘이 되고 있다. 여러분들은 모두의 존경을 받을 만하다"고 평가하고 "그래도 자신을 돌보고 자신의 건강도 살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고 허영구 원장(경북 경산)은 내원한 코로나19 환자를 진료하다 지난 2월 폐렴 증상을 보인 후 4월 3일 숨졌다. 코로나19로 인한 국내 첫 의료진 사망 사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종팔 2020-04-06 17:11:21
ㅇㄹㄴㅇㄹㄴㅇㄹ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