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제약, 카나브패밀리 첫 3제 복합제 '듀카로' 출시
보령제약, 카나브패밀리 첫 3제 복합제 '듀카로' 출시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02.19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혈압·이상지질혈증치료제 4종…"긍정적 치료옵션 기대"
카나브/암로디핀 복합제 듀카브에 로수바스타틴 성분 포함

보령제약이 고혈압신약 카나브(성분명 피마사르탄)와 암로디핀·로수바스타틴 3가지 성분을 한 알에 담은 고혈압·이상지질혈증 3제 복합제 '듀카로(Dukaro)' 4종을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듀카로는 ARB(Angiotensin ll receptor blocker, 안지오텐신 수용체 차단제)계열 고혈압치료제 피마사르탄과 CCB(Calcium Channel Blocker, 칼슘 채널 차단제) 계열 고혈압치료제 암로디핀, 스타틴(Statin) 계열 이상지질혈증치료제인 로수바스타틴을 결합한 고정용량 3제 복합제다. 듀카로는 30/5/5mg, 30/5/10mg, 60/5/5mg, 60/5/10mg(피마사르탄·암로디핀·로수바스타틴) 등 총 4종 용량으로 출시됐다.

듀카로는 단일성분 고혈압치료제로 목표혈압에 도달하지 못하는 고혈압과 이상지질혈증을 동반한 환자를 위해 개발됐다. 고혈압과 이상지질혈증 치료를 위한 세 가지 성분을 알약 하나에 담아 환자의 복약순응도를 높였다.

듀카로의 상품명은 카나브·암로디핀 복합제인 '듀카브'와 이상지질혈증 치료제인 '로수바스타틴'을 합친 것으로 기존 카나브패밀리의 제품명 및 성분명을 활용한 직관적인 명명을 통해 의사와 환자들이 상품명만으로도 약물에 대한 정보를 쉽게 알 수 있도록 했다.

보령제약이 고혈압신약 카나브(성분명 : 피마사르탄)와 암로디핀·로수바스타틴 3가지 성분을 한 알에 담은 고혈압/이상지질혈증 3제복합제 '듀카로(Dukaro)' 4종을 출시했다.
보령제약이 고혈압신약 카나브(성분명 : 피마사르탄)와 암로디핀·로수바스타틴 3가지 성분을 한 알에 담은 고혈압/이상지질혈증 3제복합제 '듀카로(Dukaro)' 4종을 출시했다.

듀카로는 본태성 고혈압과 이상지질혈증이 동반된 환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3상 임상시험에서 카나브만으로 목표혈압에 도달하지 못한 환자에서 기저치 대비 수축기혈압 22.72mmHg 강하 효과를 보였으며, 48.32%의 LDL 콜레스테롤 감소효과를 보였다. 그리고 86%의 혈압 반응률과 81%의 LDL 콜레스테롤 치료 목표 달성률을 보이며 뛰어난 효과를 입증했다.

대한고혈압학회 통계에 따르면 현재 우리나라 고혈압환자는 약 1100만명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 중 고혈압을 인지하고 치료중인 환자는 약 61%이며, 치료 환자 중에서 약 49%가 이상지질혈증 치료를 병행하고 있다. 향후 인구 고령화·식습관·유전·스트레스 등의 요인으로 고혈압과 이상지질혈증 등 만성질환 유병률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국내 고혈압·이상지질혈증 3제복합제 시장에는 아모잘탄큐(한미)·텔로스톱플러스(일동)·올로맥스(대웅) 등의 제품이 출시돼 있으며, 전체 처방실적(UBIST 기준)은 2018년 31억원 규모에서 지난해 137억원으로 큰 폭으로 성장했다. 이번 듀카로 출시를 통해 시장규모는 더욱 성장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안재현 보령제약 사장은 "카나브패밀리는 작년 처방실적 800억원을 돌파하며 고혈압치료제 시장에서 뛰어난 효과와 안전성이 입증됐다"며 "카나브패밀리 중 5번째로 출시된 '듀카로' 역시 3상임상을 통해 입증한 효과를 바탕으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고혈압·이상지질혈증 환자들에게 좋은 치료 옵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보령제약은 현재 '카나브 패밀리'로 카나브 단일제, 카나브플러스(카나브·이뇨제 복합제), 듀카브(카나브·암로디핀 복합제), 투베로(카나브·로수바스타틴 복합제), 듀카로(카나브·암로디핀·로수바스타틴 3제복합제)를 선보였으며, 올해 안에 기존 제품과 다른 성분의 이상지질혈증 복합제를 출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