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의 체온
눈물의 체온
  • 유담 한림의대 교수(강남성심병원내분비내과)/ admin@doctorsnews.co.kr
  • 승인 2020.02.09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눈물의 체온

눈물 흘린다는 건 한 사람의 체온이 빠져나가는 것
숨소리도 맥박도 그만큼 식고
입술마저 찬바람을 불어
얼어버린 목청으로 움켜 부르는
울음마다 서리가 내리고
눈시울에 맺힌 불씨 한 방울
끝내 살리지 못한 죄스러움에
차갑게 내려앉는 어깨를 달랜다


다시는 체온을 사랑하지 않아
설령 꺼져버린 불씨에 애탈지라도
울수록 추워지는 세상을 이미 보았으니


머뭇거림은 점점 더 식어갈 뿐
내려간 모든 것들을
가슴속 울음으로 품어
눈가에 가지 끝 수관 하나 심으면 
가슴 깨고 나온 눈물
불씨 한 방울 흘러가도록 

유담
유담

 

 

 

 

 

 

 

 

▶한림의대 교수(강남성심병원내분비내과)/<문학청춘> 등단(2013)/한국의사시인회 초대회장/시집 <가라앉지 못한 말들> <두근거리는 지금> 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