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4년간 바이오헬스 분야에 12조원 푼다
여당, 4년간 바이오헬스 분야에 12조원 푼다
  • 이승우 기자 potato73@doctorsnews.co.kr
  • 승인 2020.01.20 14:5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오헬스 유니콘 기업 30개까지 육성" 총선 공약
더불어민주당은 20일 오는 2022년까지 바이오헬스 분야에서 30개의 유니콘 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12조원을 지원하겠다는 총선 공약을 발표했다. ⓒ의협신문
더불어민주당은 20일 오는 2022년까지 바이오헬스 분야에서 30개의 유니콘 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12조원을 지원하겠다는 총선 공약을 발표했다. ⓒ의협신문

더불어민주당이 바이오헬스 분야를 집중적으로 지원해 '유니콘 기업' 즉 기업 가치 1조원 이상 비상장 스타트 기업을 30개까지 육성하겠다는 총선 공약을 발표했다.

더불어민주당은 20일 "벤처 4대 강국 실현을 위한 청사진의 일환으로, 오는 2022년까지 유니콘 기업 30개 육성을 위해 4년 동안 스케일업 펀드 12조원 가량을 조성해 바이오헬스 분야에 중점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지원 방식은 우선 'K-유니콘 프로젝트' 가동해 유망창업 기업의 도약을 지원한다. 현재 11개인 K-유니콘 기업을 오는 2022년까지 30개까지 육성하고, 우량 벤처기업 역시 연간 200개씩 선발해 집중적으로 육성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스케일업' 펀드 12조원을 조성하고, 예비 유니콘 특별보증제도를 확대해 적자에 빠진 기업이라도 성장 가능성이 큰 경우 지원한다.

특히 바이오헬스를 포함한 시스템 반도체·미래차 분야 등 전문성과 기술력을 갖춘 유망기업을 선정해 컨설팅·장비구입 및 이용·R&D 등을 뒷받침한다.

자본시장 벤처투자도 활성화한다. 벤처투자 마중물 역할을 하는 모태펀드에 매년 1조원 이상의 예산을 투입하는 등 민간부문 유치액을 포함해 벤처투자액 연 5조원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벤처 활성화를 위한 세제지원 강화, 제도 혁신 등을 통한 지원도 강화한다.

세부적으로는 코스닥·코넥스 전용 소득공제 장기투자펀드 신설, 스톡옵션 비과세 한도 2022년까지 1억원까지 확대, 복수의결권 제도 도입, 규제자유특구 지정 확대 등 대책이 포함됐다.

한편 지난해 12월 10일 박영선 중소기업벤처부 장관은 브리핑을 통해 "바이오시밀러 제조업체인 (주)에이프로젠의 기업가치가 1조원을 넘어 국내 11번째 유니콘 기업으로 등재됐다"면서 생명공학 분야에서 첫 번째 유니콘 기업 탄생에 의미를 부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국경제살리기 2020-01-20 19:32:22
여당의원님들아~
돈 풀지말고 공매견들 도살이나 시켜주세요.
공매도 세력이 성장의 모가지를 비틀고 있는데 돈 풀면 뭐합니까?
돈 풀지말고 4년간 바이오헬스 종목에 공매도 금지 시켜주세요. 눼~~~~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