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약품 "슈베르트·슈트라우스·드보르작 선율 속 새해 맞이"
현대약품 "슈베르트·슈트라우스·드보르작 선율 속 새해 맞이"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01.10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코리아나 챔버 뮤직 소사이어티와 '신년 아트엠콘서트'
김현미·김상진·우지연·오윤주 등 국내 정상급 연주자 협연

현대약품이 오는 16일 오후 7시 30분 야마하뮤직커뮤니케이션센터에서 제127회 아트엠콘서트 '신년음악회'를 연다.

이번 공연에서는 국내 유명 오케스트라의 악장 및 수석 연주자들과 음악대학 교수 등으로 이뤄진 실내악 단체 '코리아나 챔버 뮤직 소사이어티' 멤버 중 바이올리니스트 김현미, 비올리스트 김상진, 첼리스트 우지연, 피아니스트 오윤주 등 4명이 협연한다.

바이올리니스트 김현미는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로 활동 중이며 현재 코리아나 챔버 뮤직 소사이어티에서 음악감독을 맡고 있다.

비올리스트 김상진은 서울 챔버오케스트라 음악감독 겸 지휘자, 연세대 음대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첼리스트 우지연은 KBS교향악단·프랑크푸르트 챔버 등 다수의 협연 경험이 있으며, 피아니스트 오윤주는 독일 뷔르츠부르크 국립음대를 수석으로 졸업, 현재 코리아나 챔버 뮤직소사이어티 단원으로 활동 중이다.

이번 음악회에서는 슈베르트의 '현악 3중주 1번 내림 나장조, 작품 471'을 비롯 슈트라우스의 '바바리안 민속곡 변주곡', 수크의 '피아노 4중주 가단조, 작품1', 드보르작의 '피아노 4중주 내림 마장조, 작품 87' 등의 곡을 선보인다.

현대약품 관계자는 "이번 신년음악회는 현재 교수로 활동 중인 연주자들이 모인 특별한 공연인 만큼, 신년을 보다 더 특별하게 맞이할 수 있는 공연이 될 것"이라 말했다.

새해 아트엠콘서트에는 피아니스트 문지영, 첼리스트 박유신, 플루티스트 박예람, 판소리 명창 정혜빈, 야마하 라이징 아티스트 공연 등 최정상 연주자로 구성된 알차고 재미있는 클래식 공연 라인업이 준비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