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바이오팜USA, 면역항암제 신약 후보물질 개발 박차
삼양바이오팜USA, 면역항암제 신약 후보물질 개발 박차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12.10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벨기에 탈릭스 테라퓨틱스와 'CD96' 항체 신약 공동연구
면역세포 활성화 확인…글로벌 개발·제조·상용화 독점권

삼양바이오팜USA는 벨기에 바이오테크 기업 '탈릭스 테라퓨틱스'사와 면역항암제 신약 후보물질 도입을 포함한 공동 연구 계약을 미국 보스턴에서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양사는 계약금액 등 세부 내용은 밝히지 않기로 했다.

이번 계약에 따라 삼양바이오팜USA는 'CD96' 항체의 비임상을 탈릭스와 함께 진행하며, 해당 물질 도입과 글로벌 개발·제조·상업화에 대한 독점적 권리를 갖게 된다.

CD96항체는 세포 표면에 나타나는 단백질 중 하나인 CD96에 작용하는 항체 신약 후보물질로 현재 탈릭스는 이 물질의 비임상을 진행 중이다. 지금까지 CD96에 작용하는 항암제는 출시되지 않아 '퍼스트인클래스' 신약(새로운 작용 기전을 가진 신약) 후보물질로 꼽힌다.

이현정 삼양바이오팜USA 대표는 "양사간 협업으로 전세계 암 환자의 삶을 개선할 수 있는 혁신적 치료제를 개발할 것"이라며 "비임상 단계에서 의미있는 성과를 거둔 탈릭스와의 협업으로 항암제 신약 파이프라인을 강화하게 됐다"고 말했다.

CD96은 종양침윤림프구(종양 주변에 모여 있는 림프구)를 비롯 T세포·NK세포 등의 면역세포 표면에 존재한다. 탈릭스는 CD96에서 '공동자극기능'을 발견하고 CD96을 자극하는 항체를 개발했다. 공동자극기능은 T세포를 활성화시켜 자가증식 및 암세포 공격기능을 높여준다.

또, 다른 동물 실험에서는 해당 항체와 PD-1면역관문억제제와의 시너지 효과도 나타났다. PD-1면역관문억제제는 면역세포와 암세포의 표면에서 나타나는 특정 단백질 간의 결합을 차단해 T세포가 암세포를 공격하도록 하는 항암치료제다.

잭 엘란드 탈릭스 테라퓨틱스 대표는 "삼양이 CD96항체 개발을 잘 진행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삼양은 신약 개발에 필요한 관리 역량과 과학적 통찰력을 모두 갖췄다"고 말했다.

삼양바이오팜USA는 최근 면역항암제 관련 바이오테크 기업인 미 캔큐어사와 면역항암제 신약 후보물질의 글로벌 개발·제조·상용화에 대한 독점적 라이선스인 계약을 체결했다. 해당 물질은 암세포가 방출하는 물질 중 'sMIC(soluble MHC class I chain-related protein)'를 표적으로 하는 '퍼스트인클래스' 항체 신약 후보물질이다. 삼양바이오팜은 이 물질의 글로벌 개발·제조·상업화 등에 대한 독점권을 보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