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약품 신임 연구소장에 이마세 전무 영입
동화약품 신임 연구소장에 이마세 전무 영입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12.06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가치 높이는 신약 개발 앞장…R&D 분야 재도약을 기대"
이마세 동화약품연구소장
이마세 동화약품연구소장

동화약품은 6일 제9대 연구소장으로 신임 이마세 전무를 영입하고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연구소에서 취임식을 가졌다.

이마세 전무는 경희약대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으며, 일본 큐슈대학 대학원 약학 박사 과정을 수료했다. 1995년 일본 큐슈대학교 약학부 조교수를 거쳐 버지니아코먼웰스대학교 의약화학/정신신경계약물 박사후 과정 및 연구자, 메디프렉스 연구소 연구총괄 디렉터로 근무했다. 최근에는 건일제약 R&D 본부장을 비롯 현대약품 중앙연구소 연구소장 및 부사장, JW중외제약 제제원료연구센터장 등을 역임했다.

이마세 신임 연구소장은 "좋은 신약이면서 동시에 회사의 미래가치를 증진할 수 있는 가치 있는 신약을 꼭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기환 동화약품 사장은 "이마세 전무의 영입으로 제3호 신약 '밀리칸주', 골다공증치료제 'DW1350', 제23호 신약 '자보란테' 등 신약개발의 선도적 역할을 해온 R&D 분야 재도약을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