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기반 신약개발' 지금 가장 필요한 것은?
'인공지능 기반 신약개발' 지금 가장 필요한 것은?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11.01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 11월 7일 'AI 파마 코리아 컨퍼런스'
국내외 AI 전문가 강연…AI 접목 신약 동향·전망·협업 사례 제시

국내외 인공지능(AI)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여 인공지능을 활용한 신약개발의 현재와 미래를 조망한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인공지능신약개발지원센터는 11월 7일 오전 9시 서울 강남구 르 메르디앙 호텔에서 'AI 파마 코리아 컨퍼런스 2019'를 개최한다.

'인공지능을 활용한 신약개발, 현재 그리고 미래'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컨퍼런스는 의약품분야 AI솔루션에 특화된 9곳의 개발사·대학·연구기관이 AI 기반 신약개발의 동향과 미래를 전망하고 실제 적용사례를 소개할 예정이다.

이동호 센터장이 좌장을 맡는 첫 번째 세션에서는 다국적 제약기업이 인공지능을 도입한 이유와 IT기업과의 협업 사례, IT 입장에서 바라본 제약연구자들과의 협업 관련 내용을 공유한다. ▲AI 및 분석 적용을 통한 의약품 개발의 재편(미쉘 파텔 아스트라제네카 헬스 인포메틱스 글로벌 담당 최고책임자) ▲데이터 기반 시장에서 의약품 시장 출시시간 단축(폴 콜하스 몰레큘 프로토콜 대표) ▲AI 기반 신약개발에 대한 의견(남선이 SK C&C SK헬스케어그룹 위원) 등의 강연이 마련된다.

김동섭 KAIST 바이오 및 뇌공학과 교수가 좌장을 맡은 두 번째 세션은 '전통적인 신약개발 방법을 넘어서'를 주제로 CADD(Computer-Aided-Drug-Design) 등 컴퓨터를 활용한 신약개발과 인공지능에 기반을 둔 신약개발의 차이점을 진단한다. ▲약물 디자인에서의 인공지능(안드레아스 벤더 캠브릿지대학 분자정보학센터 데이터기반 약물발굴파트 그룹 책임자) ▲고급 컴퓨터 모델링 방법 및 딥러닝을 통한 약물 검색 가속화(김병찬 슈뢰딩거 책임연구원) ▲새로운 선도물질의 실제 디자인을 위한 심층 분자 생성 오토파일럿(송상옥 스탠다임 최고기술실현책임자) 등에 대한 주제발표가 이어진다.

강재우 고려대 컴퓨터학과 교수가 좌장을 맡는 마지막 세션은 인공지능을 활용한 신약개발의 현실을 톺아본다. 이를 위해 AI를 선도하는 해외 기업들의 노하우, IT기업이 직접 신약물질을 개발하는 이야기, 국내 인공지능 기반 신약개발 현황 등을 소개한다. ▲어떻게 AI가 다중표적 유사약물 분자들을 디자인 할 수 있는가(나히드 커지 씨클리카 대표) ▲타깃 발굴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한 파워풀한 약물 발굴 엔진(임채민 에이투에이 파마슈티컬스 최고과학책임자) ▲위기·기회·상생- AI기반 상생의 생태계 구축(김우연 카이스트 화학과 교수) 등의 강의가 진행된다.

컨퍼런스 참가를 원하면 AI 파마 코리아 홈페이지(http://www.aipharmakorea.org/common_files/regist.asp)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