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바이오팜, 매듭 필요 없는 '미늘 봉합사' 첫 개발
삼양바이오팜, 매듭 필요 없는 '미늘 봉합사' 첫 개발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10.24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 표면 미세 가시 장착 매듭 짓지 않아도 봉합 풀리지 않아
로봇·복강경 수술 시간 단축…국내 시장 연간 34% 이상 성장
삼양바이오팜이 첫 개발한 매듭이 필요 없는 수술용 봉합사 '모노픽스'.
삼양바이오팜이 첫 개발한 매듭이 필요 없는 수술용 봉합사 '모노픽스'.

삼양바이오팜이 봉합 후 매듭을 짓지 않아도 되는 생분해성 수술용 미늘 봉합사 '모노픽스'를 출시했다.

모노픽스는 실 표면에 미세한 미늘(가시)이 있어 매듭을 짓지 않아도 봉합이 풀리지 않는다. 특히, 자체 개발한 '스토퍼'를 실의 끝부분에 장착해 기존 타사 제품보다 봉합 마무리가 더욱 견고하고 편리하다. 

이에 따라 로봇·복강경 수술처럼 매듭 짓기 어려운 환경에서 수술 시간을 단축시킬 수 있다. 실제로 삼양바이오팜은 모노픽스 출시에 앞서 복강경 및 로봇 수술 국내 의료진을 대상으로 사용자 평가를 실시해 매듭없이 쓸 수 있는 편리함과 봉합 능력을 모두 인정 받았다.

현재 모노픽스는 지난 8월 국내 독점공급 계약을 체결한 한미헬스케어를 통해 국내 시장으로 공급 중이다. 삼양바이오팜은 국내 판매와 함께 임상 자료를 확보해 해외 시장에도 진출할 계획이다.

미늘봉합사 '모노픽스' 근접 모습.
미늘봉합사 '모노픽스' 근접 모습.

삼양바이오팜 관계자는 "모노픽스는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고 있는 삼양바이오팜의 흡수성 봉합사 제조 역량과 기술력을 담은 제품"이라며 "모노픽스 출시를 계기로 국내 의료진과 함께 의료기기 국산화에 앞장 서 환자 치료와 국내 의료기술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 밝혔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국내 미늘 봉합사 시장은 로봇·복강경 수술 등이 증가하면서 최근 5년간 평균 34% 이상 성장하고 있지만 전량 수입에 의존해 왔다.

삼양바이오팜은 24일 쉐라톤 서울 팔래스강남호텔에서 열리는 '아시아산부인과 로봇수술학술대회' 참여를 시작으로 글로벌 전문의 대상 홍보 활동을 본격화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