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 부천병원, 경인 지역 로봇수술 선도한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경인 지역 로봇수술 선도한다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10.23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빈치 Xi 로봇수술 1000례 돌파…암 환자 치료 비중 높아

순천향대 부천병원 로봇수술센터가 22일 다빈치 Xi 로봇수술 1000례를 돌파하며 경인 지역 로봇수술 메카로 자리잡고 있다.

순천향대 부천병원은 지난 2017년 4월 경인지역 최초로 4세대 로봇수술기 다빈치 Xi를 도입한 이후 2년 7개월 만에 거둔 성과다. 도입 초기부터 수술 건수가 월 30여 건씩 줄곧 상위권을 유지하며 국내 최단기간 100례(3개월)·200례(7개월)를 넘어섰다.

의료진의 치료 성과도 인정받고 있다. 비뇨의학과·이비인후과 수술 환자의 암 환자 비중은 80%, 외과 수술 환자의 암 환자 비중은 60%에 달해 중증 환자 치료에 기여하고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이상욱 교수(비뇨의학과)가 경인 지역 최초로 로봇 양측성 신장암 동시 절제술에 성공하는 등 고난도 로봇수술 분야도 선도하고 있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로봇수술센터가 22일 다빈치 Xi 로봇수술 1000례를 돌파하며 경인 지역 로봇수술 메카로 자리잡고 있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로봇수술센터가 22일 다빈치 Xi 로봇수술 1000례를 돌파하며 경인 지역 로봇수술 메카로 자리잡고 있다.

로봇수술은 몸속 좁은 공간의 암도 3D 고해상도 카메라와 관절 팔을 이용해 정교하게 절제할 수 있고 환자 회복도 빠르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로봇수술센터는 대장암·직장암·위암·전립선암·자궁암·신장암·신우요관암 등 각종 암 수술을 비롯 담낭·갑상샘·자궁근종 절제술, 자궁부속기 수술 등에 로봇수술을 적용하고 있다.

김영호 로봇수술센터장은 "로봇수술기 도입 전부터 로봇정밀내시경수술연구회를 운영하며 만반의 준비를 한 덕분에 단기간에 1000례를 돌파하는 등 경인 지역을 대표하는 로봇수술센터로 우뚝 섰다"며 "더 많은 환자들이 믿고 찾을 수 있는 로봇수술센터가 되기 위해 새로운 수술법 연구 및 적용 질환 확대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어 "오는 12월에는 로봇수술 1000례를 기념해 심포지엄을 열고, 그동안 우리 센터가 축적한 노하우와 수술 성과를 다른 병원 의료진과 나눠 지역 의료계를 선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