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포지오티닙, HER2 변이에도 효과
한미 포지오티닙, HER2 변이에도 효과
  • 최원석 기자 cws07@doctorsnews.co.kr
  • 승인 2019.10.08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지오티닙 대규모 임상 결과, 국제 암연구 학술지 캔서셀 등재

한미약품의 항암제 후보물질 포지오티닙이 EGFR 변이뿐 아니라 HER2 변이에서도 효과를 보인다는 연구결과가 눈길을 끈다.

한미약품 파트너사 스펙트럼은 지난 3일(현지시각) 캔서셀(Cancer Cell) 온라인판에 미국 텍사스 MD 앤더슨 암센터에서 수행한 해당 연구 결과가 등재됐다고 밝혔다. 해당 논문은 향후 캔서셀 인쇄본으로도 출간될 예정이다.

EGFR이나 HER2 변이가 발생하면 약물-결합 포켓이 좁아지면서 약물 결합을 제한하는데, 포지오티닙은 작은 사이즈와 구조적 유연성을 가져 이러한 장애를 극복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MD 앤더슨 암센터의 존 헤이맥(John Heymach) 박사는 "25개 암종에서 다양한 HER2 변이 분석을 위해 진행된 역대 최대 규모 연구"라며 "MD 앤더슨을 포함한 다기관의 20만명 이상 환자를 대상으로 했다"고 말했다. 

또 "포지오티닙이 가장 강력한 선택적 HER2 변이 TKI라는 점을 11개 EGFR/HER2 TKI에 대한 전임상 연구 및 자체 임상 연구를 통해 확인했다"며 "전임상 연구에서 확인된 T-DM1(HER2 타겟 항체 약물 복합체)과의 시너지 효과를 추가 입증하기 위한 병용 임상 연구에 대한 확신을 갖게 됐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