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원제약 짜먹는 감기약 '콜대원' 미국 시장 진출
대원제약 짜먹는 감기약 '콜대원' 미국 시장 진출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09.25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DA 국가의약품코드 등재 완료…현지 방송 TV 광고 송출
위장약·비타민 등 라인업 강화…약국 체인 통해 유통망 확장
대원제약의 짜먹는 감기약 콜대원(수출명 콜대원A)이 미국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콜대원A는 콜대원콜드A시럽·콜대원코프A시럽·콜대원노즈A시럽의 3종으로 구성돼 있으며 각각 종합감기용·기침감기용·코감기용 제품이다.
대원제약의 짜먹는 감기약 콜대원(수출명 콜대원A)이 미국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콜대원A는 콜대원콜드A시럽·콜대원코프A시럽·콜대원노즈A시럽의 3종으로 구성돼 있으며 각각 종합감기용·기침감기용·코감기용 제품이다.

대원제약의 짜먹는 감기약 콜대원(수출명 콜대원A)이 미국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대원제약은 24일 콜대원A의 초도 물량을 선적하고 이달 말부터 미국 서부 지역을 시작으로 판매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콜대원A는 콜대원콜드A시럽, 콜대원코프A시럽, 콜대원노즈A시럽의 3종으로 구성돼 있으며 각각 종합감기용·기침감기용·코감기용 제품이다.

현지 시장 상황에 맞게 성분 및 제제를 개선해 올해 7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수출용 허가를 획득하고 미국 FDA 국가의약품코드 등재도 마쳤다.

10월부터는 미국 내 한인 방송을 시작으로 TV 광고도 송출한다. 그간 콜대원은 배우 이유리를 모델로 내세워 독특하고 코믹한 광고를 선보이며 브랜드 인지도를 끌어올렸다.

초도 물량은 20만 달러 규모로 미국 내 한인 사회를 시작으로 아시아계 시장까지 확장한 후 미국 전역으로 영역을 넓힐 계획이다.

또 콜대원A에 이어 액상 비타민제·어린이용 감기약 콜대원키즈 등을 추가로 공급할 예정이며, 향후 5년 내에 미국 시장에서 연매출 200만 달러 달성을 목표로 세웠다.

최대홍 대원제약 사장은 "미국에서도 스틱형 파우치로 개발된 짜먹는 감기약은 최초"라며, "향후 미국 주요 약국 체인인 월그린과 CVS 등으로 진출해 미국 전역에 안착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 내 성공적인 진입 후 캐나다는 물론 브라질이나 페루 등 중남미 시장 등으로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 내 일반감기약 시장 규모는 약 90억 달러로 추정되며 대표적인 제품으로는 프록터&갬블(P&G) 일반의약품 브랜드 빅스(Vicks)의 데이퀼(DayQuil)·나이퀼(NyQuil), 레킷벤키저(RB)의 뮤시넥스(Mucinex) 등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