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홀딩스, 20∼30일 '종근당 예술지상 기획전'
종근당홀딩스, 20∼30일 '종근당 예술지상 기획전'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09.20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창창·전현선·최선 등 신진작가 창작품 60여점 전시
'종근당 예술지상' 통해 작가 발굴·후원 현대미술 발전 기여

종근당홀딩스는 20일∼30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1층 미술관에서 제6회 '종근당 예술지상 기획전'을 연다. 

이번 기획전에는 '종근당 예술지상 2017' 선정작가인 유창창·전현선·최선 작가의 3년간 창작품 60여점이 전시된다. 3명의 작가들은 예술적 역량, 독창성, 발전가능성 등을 인정받아 종근당 예술지상 작가에 선정된 후 활발한 작품활동을 펼치고 있다.

유창창 작가는 만화와 회화의 영역을 넘나드는 독창적인 작품 세계를 구축하며 '칸 퍼레이드', 고양 아람미술관 '예술가의 책장' 등 초대전을 통해 다양한 작품을 선보였다. 전현선 작가는 기하학적인 도형과 일상의 사물을 한 작품에 담아 메시지를 전달하는 작업방식으로 이름을 알리고 있으며, 최선 작가 역시 작품세계를 인정받아 주요 기획전에 초대되고 있다.

이번 전시 기획자인 김노암 아트스페이스 휴 대표는 "세 작가들은 종근당 예술지상 작가에 선정된 후 작품활동에 집중하며 예술적 깊이와 영역을 넓히고 있다"며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는 작품들을 통해 세 작가들의 작품철학과 한국 현대미술의 미래를 엿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종근당홀딩스는 한국 현대미술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자는 이장한 회장의 뜻에 따라 한국메세나협회와 '기업과 예술의 만남(Art & Business·A&B)' 협약을 맺고 2012년부터 '종근당 예술지상'을 통해 작가들을 지원하고 있다.

해마다 3명의 신진 미술작가를 선발해 현재까지 총 24명을 지원했으며, 선정된 작가에게는 1인당 연간 1000만원의 창작지원금을 3년간 지원한다. 지원 마지막 해에는 기획전을 통해 갤러리에게 작품을 소개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