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밍
허밍
  • 허준 소아청소년과장(울산·서울산보람병원) admin@doctorsnews.co.kr
  • 승인 2019.09.08 2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밍

 희미해져 가는 사람을 붙들고 힘들게 서 있는 중, 곁을 지나가면서 누군가 부르는 허밍 소리

 

 아픈 당신은 뒷문을 통해 병원을 벗어나고 있는 중이고, 걸음은 그 자리에서 이미 멈추었지만 방금 문을 열고 들어서는 우리는

 

 운명과 머무름이 동의어처럼 들리는 시간, 딸각딸각 생의 스위치 소리가 등 뒤에서 들리고

 

 살아보았지만, 살아남았지만

 

 세상의 낮고 먼 허밍 소리가 들린다 

허준
허준

 

 

 

 

 

 

 

 

 

울산시 서울산보람병원 소아청소년과장 / <시와사상>(2016) 신인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