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비정규직 전원 정규직 전환
서울대병원, 비정규직 전원 정규직 전환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9.09.04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미화·급식·경비 등 파견 및 용역 총 614명 정규직화…국립대병원 최초
병원 감염관리 강화 위해 환자유지지원직 신설...3일 노사합의서 서명
(왼쪽) 김진경 지부장 (오른쪽) 김연수 서울대병원장
(왼쪽) 김진경 지부장 (오른쪽) 김연수 서울대병원장

서울대병원이 국립대병원 최초로 파견 및 용역 비정규직을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 따라 전원 정규직으로 전환한다.

서울대병원 김연수 원장과 노동조합은 3일 오전 '파견·용역 정규직 전환 노사합의서'에 서명하고 올해 11월 1일까지 직접고용 정규직 전환을 완료하기로 했다.

총 대상자는 614명이며 해당 직종은 환경미화, 소아급식, 경비, 운전, 주차, 승강기 안내 등이다. 병원은 병원 감염관리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환자유지지원직의 별도 직군을 신설했다.

서울대병원은 향후 노사전문가협의기구에서 세부사항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서울대병원 노동조합은 "이번 합의를 통해 국민에게 한 걸음 더 다가가는 의료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