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사회·비트컴퓨터, 만관제 시범사업 특화서비스 제공
서울시의사회·비트컴퓨터, 만관제 시범사업 특화서비스 제공
  • 최승원 기자 choisw@kma.org
  • 승인 2019.05.13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트U차트' 만관제 시범사업 환자 원스톱 처리
박홍준 서울시의사회장(오른쪽)이 10일 전진옥 비트검튜터 대표와 협약을 체결했다.ⓒ의협신문
박홍준 서울시의사회장(오른쪽)이 10일 전진옥 비트검튜터 대표와 협약을 체결했다.ⓒ의협신문

서울특별시의사회가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회원의 불편을 해소하려고 ㈜비트컴퓨터와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 EMR 개발을 위해 협약을 10일 체결했다. 현재 1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에 참여하는 의료기관은 기존 EMR과는 별도로 만성질환자 정보를 관리·청구하고 있다.

비트컴퓨터는 자체 개발한 '비트U차트- 만성질환관리서비스'를 이용하면 기존 EMR 내에서 만성질환자 관리·청구를 '원스톱'으로 할 수 있다고 밝혔다.

환자의 기본 인적사항만 공단 홈페이지에 연동하는 기본 방식과는 달리 비트컴퓨터는 EMR에 등록된 환자의 인적사항과 진료정보·포괄평가 문진표·케어플랜 관리 등록정보까지 연계하도록 해 불편을 줄였다.

박홍준 서울시의사회장은 "기존 프로그램은 로딩 등에 상당한 시간이 걸릴 뿐 아니라 환자 교육 의무시간 동안 프로그램이 꺼지는 등 사용이 불편하다는 지적이 많았다"며 "비트컴퓨터가 시범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의료기관의 불편을 개선하려 노력해 감사하다"고 밝혔다.

전진옥 비트컴퓨터 대표는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은 의사와 환자를 위한 윈-윈 모델이지만 EMR과 별도로 운영되는 시스템 탓에 불편을 호소하는 의료기관이 많았다"며 "서울시의사회와의 협약을 통해 편리한 운영시스템이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시의사회 산하 25개 구의사회 중 22곳이 현재 만성질환관리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