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범준 교수, 대한뇌졸중학회 젊은 연구자상 수상
김범준 교수, 대한뇌졸중학회 젊은 연구자상 수상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9.05.07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범준 경희의대 교수(경희대병원 신경과)가 지난 4월 27일 서울드래곤시티에서 열린 2019 대한뇌졸중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젊은 연구자상을 수상했다.

김범준 교수는 지난해 '혈압 변동성이 뇌졸중 재발에 미치는 영향', '소혈관 질환에서의 혈소판 제재 치료', '혈관 모양에 따른 동맥경화 위험도' 등 동양인의 뇌경색 특성에 대한 다수의 연구를 진행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동양인에게서 흔한 소혈관 질환에서 출혈의 위험이 높은 경우 아스피린에 비해 실로스타졸이 향후 뇌졸중의 위험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해 주목받았다.

또 동양인에게 두개 내 동맥경화가 많은 이유를 혈관 모양으로 설명해냈으며, 두개 내 동맥경화가 있는 환자에서의 혈압 조절에 따른 백색질 변성의 차이에 관한 연구 결과를 발표하는 등의 성과도 거뒀다.

김 교수는 "뇌졸중은 환자의 뇌경색이 발생하는 기전을 고려해 맞춤 치료를 하는 게 중요하다"며 "특히 동양인 뇌경색의 특성에 맞는 치료와 관련된 연구를 지속해 예방과 치료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뇌졸중학회 젊은 연구자상은 40세 미만 회원 중 최근 1년간 뇌졸중 및 뇌혈관 질환 관련 연구 업적이 가장 우수한 연구자를 선정해 시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