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도적 정책 참여 성과…모두 함께 Go Higher"
"선도적 정책 참여 성과…모두 함께 Go Higher"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04.23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향대서울병원, 개원 45주년 맞아 지속 성장 눈길
인력 충원 고용창출 기여…환자·보호자·직원 만족도 높아
개원 45주년을 맞은 순천향대서울병원 서유성 병원장은
개원 45주년을 맞은 순천향대서울병원 서유성 병원장은 "환자와 직원 모두가 만족하고 함께 성장하는 '고 하이어' 정신으로 최고의 병원, 강한 병원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올해 개원 45주년을 맞은 순천향대서울병원이 정부정책을 적극 활용해 성장과 발전을 견인하고 있다.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동 확대 운영, 신포괄수가제 시범사업 선도적 참여, 환자안전시스템 구축 등이 대표적인 사례다.

간병비 부담을 줄이기 위한 간호간병통합서비스는 2016년 말부터 단계적으로 도입해 현재 3개 병동 161병상을 운영 중이다. 다음 달부터는 한 개 병동을 추가해 총 216병상을 운영한다.

간호간병통합서비스 확대에 따라 신규 인력도 100여명 가까이 충원해 고용 창출에도 기여했다. 무엇보다 적정 인력이 집중적으로 환자를 관리할 수 있어서 직원은 물론 환자와 보호자들의 만족도가 높아졌다.

지난해 8월부터 도입 운영 중인 신포괄수가제 역시 환자의 부담을 줄이고 병원의 수익을 높이는 효과를 보이고 있다. 8개월 동안 시행한 결과 환자 본인 부담은 25% 정도 감소했고, 병원 수익은 8%가까이 증가하는 효과를 보였다.

안전한 병원을 위한 환자안전 시스템을 정립도 주요 성과다. 지난해 7월 소방안전관리 모범사업장에 선정된 것을 비롯 소방훈련·재난대응훈련·환자안전 리더십라운딩을 통해 안전한 병원 문화를 정착시켜 나가고 있다. 이 달부터는 수혈·채혈·검체 분야에서 환자인식시스템을 도입해 보다 정확한 진료를 보장한다.

중환자실과 신생아중환자실의 간호등급을 1등급으로 상향 유지함으로써 의료 서비스의 질을 높이고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고 있다.

이같은 노력의 결과 순천향대서울병원은 2018년 보건복지부 의료질평가에서 3년 연속 1등급을 받았다. 상급종합병원 포함 평가 대상 322개 기관 중 12위를 기록해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보건복지부 지역응급의료기관평가에서는 서울지역 1위, 전국 2위를 차지해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입증 받았다.

서유성 순천향대서울병원장은 "우리 병원은 규모는 크지 않지만 선도적인 정부 정책 참여와 혁신적인 노력으로 성장과 발전을 지속하고 있다"며 "환자와 직원 모두가 만족하고 함께 성장하는 '고 하이어'(Go Higher) 정신으로 최고의 병원, 강한 병원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