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 뒤, 이 남자는 이웃집 괴물이 됐습니다"
"한 달 뒤, 이 남자는 이웃집 괴물이 됐습니다"
  • 홍완기 기자 wangi0602@doctorsnews.co.kr
  • 승인 2019.04.22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 사건, 허술한 정신질환자 관리체계 원인"
정신건강의학과의사회 "반복되는 비극, 막아야"
(사진=pixabay) ⓒ의협신문
(사진=pixabay) ⓒ의협신문

한 여학생이 잔뜩 겁에 질린 얼굴로 아파트 복도를 뛰어옵니다. 검은 옷을 입은 건장한 남성은 뚜벅뚜벅 무표정한 얼굴로 그 뒤를 쫓고 있습니다. 한 달 뒤, 이 여학생은 싸늘한 주검이, 이 남자는 이웃집 괴물이 되었습니다.

대한정신건강의학과의사회 ⓒ의협신문
대한정신건강의학과의사회 ⓒ의협신문

대한정신건강의학과의사회는 20일 성명을 통해 "진주 방화·살해 사건은 '허술한 정신질환자 관리체계'가 근본 원인"이라고 진단했다.

17일 새벽 경남 진주시의 한 아파트에서 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위의 남자가 불을 지른 뒤 대피하는 주민들에게 흉기를 휘둘러 5명이 숨지고 13명이 다쳤다.

의사회는 "숨진 5명에는 위의 여학생이 포함돼 있다. 당시 전후 상황들을 살펴보면, 이번 사건을 막을 수 있었던 수많은 기회가 있었음을 알 수 있다"고 전했다.

가해자는 2010년 충남 공주 치료감호소에서 한 달간 정밀 정신감정을 통해'편집형 조현병' 진단을 받았다. 2015년 1월부터 2016년 7월까지 진주의 정신병원에서 조현병 통원 치료를 받았다. 올해 1월, 진주자활센터 직원이 커피를 타주자 '몸에 이상이 생겼다'며 직원을 폭행했다. 아파트 주민들은 올해만 '5번' 경찰에 신고했다. 아파트 주민들은 한국토지주택공사에 민원을 넣었다. 가족들은 사건 12일 전 보호입원을 시도했다.

의사회는 "경찰의 적절치 못한 대응에 대해서는 지탄받아야 마땅하다. 하지만 수많은 기회가 있었음에도 이번 사건을 막지 못한 근본 원인을 '허술한 정신질환자 관리체계' 때문이라고 본다"고 짚었다.

의사회는 허술한 관리체계로 ▲폭력적인 중증 정신질환자가 치료를 받고 있지 않아도 알 수 없는 사회 구조 ▲중증 정신질환자의 이상 폭력 행동을 발견하더라도 경찰, 정신건강복지센터, 의료기관 등 여러 조직의 연계가 어려운 점 ▲중증 정신질환자의 보호·관리가 과도하게 그 가족들에게 맡겨진 점 ▲경찰, 소방서, 주민자치센터 등의 정신건강과 정신건강복지법에 대한 인식 부족 등을 꼽았다.

의사회는 '실효성 있는 퇴원 후 사례관리나 외래치료지원제도'의 필요성을 먼저 강조한 뒤 "정신질환자들을 발견하고, 안전하게 치료권을 보장해 줄 수 있는 연계 구조가 필요하다"며 "사법 입원과 같은 형태의 가족이 아닌 국가가 정신질환자의 치료권과 국민의 안전권을 책임질 수 있는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경찰, 소방서, 주민자치센터 등 주민의 생활과 밀접한 기관에 근무하는 직원들의 정신건강과 정신건강복지법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한 교육과 홍보 또한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의사회는 "최근에는 임세원 교수 사건을 비롯해 유난히 많은 정신질환자의 사건·사고 소식이 우리를 공포에 빠뜨리고 있다"며 "이러한 사건들은 막을 수 있다. 더 이상 반복되는 비극을 지켜볼 수 없다. 비극이 반복되지 않는 사회를 원한다"고 소리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