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깨·팔꿈치 통증 경피적 혈관 색전술로 잡는다
어깨·팔꿈치 통증 경피적 혈관 색전술로 잡는다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04.11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우 건국의대 교수팀, 국제학술지에 연구논문 게재
유의미한 통증 감소 효과…임상결과 무릎 통증 적용 가능
박상우 건국의대 교수
박상우 건국의대 교수

어깨와 팔꿈치 통증에 시달리는 환자에게 경피적 혈관 색전술이 효과적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박상우 건국의대 교수팀(건국대병원 영상의학과)은 인터벤션 영상의학 분야 최고 권위지인 <북미인터벤션영상의학회학술지>(Journal of Vascular and Interventional Radiology·JVIR)에 어깨와 팔꿈치 통증 환자를 대상으로 경피적 혈관 색전술을 시행한 결과 효과적으로 통증이 줄었다는 연구 논문을 발표했다.

박상우 교수팀은 어깨(6명)와 팔꿈치(7명)에 통증이 있는 환자 총 13명(15 케이스)을 대상으로 경피적 색전술을 시행한 후 시술 1일, 1주일, 1달, 4달 후의 통증평가지수(VAS)를 측정했다.

경피적 색전술은 염증 주위에서 통증을 일으키는 신경 주변에 생겨난 신생혈관을 색전물질로 차단해 통증을 줄이는 시술이다.

대상 환자는 기존 치료방법인 약물 복용과 주사·수술 등으로 치료가 어렵거나 통증 완화에 효과를 거두지 못한 환자들로 구성했다.

연구 결과 15 케이스 중 12 케이스에서 통증평가지수가 낮아졌으며 시술 전 기준치(6.1)에 비해 1일 후는 5.8, 1주일 후는 5.1, 1달 후는 4.3, 4달 후는 2.5까지 통증 지수가 낮아졌다.

박상우 교수는 "일상 생활하는 데 어깨와 팔꿈치 통증은 고통스러운 일"이라며 "기존 치료방법으로 통증 완화 효과가 없을 때 적용할 수 있는 대안"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연구는 그동안 시행하지 않았던 어깨와 팔꿈치에 색전술을 시행, 기존 치료법으로 줄일 수 없었던 통증을 유의미하게 감소시킨 것이 핵심"이라며 "최근 임상 결과 무릎 통증에도 효과적"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