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도비만·대사수술' 다학제 진료 안전성·만족도 높인다
'고도비만·대사수술' 다학제 진료 안전성·만족도 높인다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04.09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슬림메디센터' 통합 관리 프로그램 제공
의료진·시스템 재정비…1월부터 건강보험 적용 환자 부담 줄어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이 고도비만·대사수술 전후로 충분한 다학제 진료를 통해 '안전성'과 '만족도'를 모두 끌어올린다.

순천향대 부천병원은 기존 슬림메디케어센터의 의료진과 진료시스템을 재정비하고, 5일부터 센터명을 '슬림메디센터'로 변경 후 새롭게 출발했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슬림메디센터는 외과를 비롯 내분비대사내과·마취통증의학과·성형외과·정신건강의학과·산부인과·이비인후과·가정의학과·신경외과 의료진이 수술 전후로 다학제 진료를 시행한다.

당뇨병·수면무호흡증 등 환자의 동반 질환 상태에 따라 관련 진료과 의료진이 협진을 통해 정확한 진단을 내리며, 환자도 여러 진료과를 방문할 필요가 없어 편리하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슬림메디센터가 의료진과 진료시스템을 재정비하고 5일 새 출발했다. 왼쪽부터 백정희 간호부장·남수현 가정의학과 교수·김보연 내분비대사내과 교수·김진국 진료부원장·신응진 병원장·조규석 슬림메디센터장·박은수 성형외과 교수.
순천향대 부천병원 슬림메디센터가 의료진과 진료시스템을 재정비하고 5일 새 출발했다. 왼쪽부터 백정희 간호부장·남수현 가정의학과 교수·김보연 내분비대사내과 교수·김진국 진료부원장·신응진 병원장·조규석 슬림메디센터장·박은수 성형외과 교수.

또 전문 코디네이터와 영양사를 통해 1:1 통합 관리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수술 전 상담부터 수술 후 식이요법, 체중조절 교육 등 체계적인 관리 프로그램을 통해 안전성과 만족도를 동시에 높였다.

고도비만·대사수술은 복강경을 통해 위소매 절제술·루와이 위우회술 등을 시행하며, 지난 1월부터 건강보험이 적용돼 환자들의 수술비 부담이 크게 줄었다. 건강보험 적용 대상은 체질량지수(BMI) 35kg/㎡ 이상이거나, 체질량지수(BMI)가 30kg/㎡ 이상이면서 고혈압·수면무호흡증·관절질환·위식도역류·제2형 당뇨·고지혈증·천식 등 대사 관련 합병증을 한 가지 이상 동반한 경우다.

조규석 슬림메디센터장은 "비만수술을 시행한 환자에서 체중 감소 외에 고혈압·당뇨·고지혈증 등 대사증후군이 동시에 호전되는 결과를 보여 '비만·대사수술'로 부른다. 고도비만은 우울증 등 정신적인 고통과 여러 합병증을 함께 앓는 경우가 많아 수술 전후로 여러 진료과 교수가 긴밀하게 협진하는 다학제 진료가 효과적"이라며, "수술 후에는 환자 스스로 식이를 조절하고, 적당한 운동과 생활 습관 개선 등이 필요해 1:1 관리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슬림메디센터'로 새 출발한만큼 합병증으로 고통 받는 고도비만 환자들의 체중 감소 및 건강 회복을 위해 모든 의료진이 연구와 수술·진료에 힘쓸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