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벡에 한국기업 전용 제약 클러스터 조성 나선다
우즈벡에 한국기업 전용 제약 클러스터 조성 나선다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03.29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약바이오협·우즈벡 부총리 협정 체결 등 협력 의지 확인
우즈벡 제약산업발전기구 회장 조만간 방한 이행방안 논의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28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한국을 방문한 엘리어 가니에프 우즈베키스탄 부총리를 만나 한국기업에 특화된 우즈벡 제약 클러스터 구축을 제안했다.

이날 원희목 제약바이오협회장은 가니에프 부총리로부터 한국기업의 적극적인 우즈벡 진출을 요청받고, 한국 제약기업 전용 제약 클러스터 조성과 실효적 인센티브가 필요하다고 화답했다.

양측은 협의 사항을 진전시킬 수 있도록 MOU수준을 넘어서는 전략적 협력에 관한 협정 체결 등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우즈벡측은 구체적 이행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빠른 시일내에 우즈벡 식품의약품안전처 역할을 하는 제약산업발전기구 회장이 한국을 방문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018년 11월 우즈벡은 선진의약품 패스트트랙 제도를 통해 한국산 의약품에 대해 미국·유럽·일본과 동등한 인허가 및 등록 관련 혜택을 부여했다.

이날 면담에는 협회에서 원희목 회장과 허경화 부회장·장우순 상무가 참석했으며, 우즈벡 측에선 엘리어 부총리·비탈리 펜 우즈벡 대사·바흐코르 알리하노프 내각 사무국 차석·라지즈 쿠드라토프 대외경제부 차관·알리셔 압두아스라모프 참사관 등이 배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