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재활 치료에 적외선 온열 쬐면 '효과'
스포츠 재활 치료에 적외선 온열 쬐면 '효과'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03.22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 아이스하키 선수 통증 완화·운동 능력 향상 확인
필립스코리아-포티움, '한국체육과학회지' 논문 게재 입증
필립스 가정용 적외선 조사기 인프라케어.
필립스 가정용 적외선 조사기 인프라케어.

적외선 온열 조사가 장애인 아이스하키 선수들의 어깨 및 팔꿈치 통증을 완화하고 운동 능력을 향상시키는 데 효과가 있다고 밝혀졌다.

헬스 테크놀로지 분야 선도 기업 필립스코리아는 고려대학교 기술지주 자회사 스포츠과학연구소 포티움과 공동으로 진행한 임상 연구에서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22일 밝혔다.

특히 이번 연구 논문은 한국연구재단이 운영하는 한국학술지인용색인(Korea Citation Index·KCI)에 등재된 <한국체육과학회지>에 실려 연구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이번 공동 연구 결과는 필립스가 포티움-대한장애인스키협회와 체결한 업무 협약을 통해 이룬 성과다. 지난해 3월 필립스는 '사람들의 삶의 질 향상'이라는 기업 비전 실현의 일환으로 스포츠 재활 분야 임상 연구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후 양사는 패럴림픽 종목 중 아이스하키에서 어깨·팔꿈치 등 근골격계 손상이 가장 크다는 점을 주목하고 적외선 조사가 장애인 아이스하키 선수들의 운동 기능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기 위한 연구를 실시했다.

연구는 장애인 아이스하키 국가대표 선수 15명을 대상으로 필립스 가정용 적외선 조사기 인프라케어 적용 전후의 근력 및 순발력, 체표 온도, 관절 가동범위 등을 분석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실험 결과 적외선 조사 후 선수들의 어깨 및 팔꿈치 통증이 줄고 어깨관절가동범위가 증가했다. 통증 자각도는 오른쪽 어깨에서 30.53%, 왼쪽 어깨에서 31.9% 감소했고 오른쪽 팔꿈치에서 31.4%, 왼쪽 팔꿈치에서 26.3% 감소했다. 어깨관절 가동 범위는 최대 5.4% 증가했으며, 적외선 조사 후 어깨와 팔꿈치 피부 온도가 상승해 혈액 순환에 효과가 있음을 알 수 있었고, 메디신볼 던지기로 근력 및 순발력 개선을 확인했다.

김동희 필립스코리아 사장은 "이번 연구로 필립스의 솔루션이 선수들의 건강과 운동 능력 향상에 긍정적인 효과가 있다는 사실이 입증됐다"며 "헬스 테크놀로지 선도 기업으로서 헬스케어 분야의 오랜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한국 스포츠 사회를 발전시키는 데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엄성흠 포티움 대표는 "이번 연구 결과에 따라 스포츠 재활 분야에서 적외선 조사가 보다 적극적으로 활용되기를 기대한다"며 "필립스와 장기적인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다양한 분야 스포츠 선수들의 재활 및 경기력 향상을 돕는 기술과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