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풍제약, 항혈소판제 신약 'SP-8008' 영국 임상 1상
신풍제약, 항혈소판제 신약 'SP-8008' 영국 임상 1상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03.20 10:0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의약품 대비 유효성 입증 출혈 부작용 대폭 감소
영국 MHRA 임상시험계획서 승인…상반기 임상 돌입

신풍제약이 19일 항혈소판제 신약후보물질인 'SP-8008'에 대한 비임상독성시험을 완료하고, 영국의약품·보건의료제품규정청(MHRA)으로부터 임상 1상시험 승인(CTA)을 받았다. 이에 따라 오는 5∼6월 중 영국 현지에서 지원자(48명)를 대상으로 안전성과 약동학평가를 위한 임상 1상에 들어간다.

항혈소판제 세계시장 규모는 매년 4.2% 증가해 2026년에는 약 105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혈소판 응집은 지혈작용에 필수적이지만 과도하게 활성화되는 경우 혈전을 발생시켜 관상동맥질환·뇌졸중과 같은 심혈관계 질환을 유발한다. 아스피린·클로피도그렐과 같은 기존 항혈소판제제의 경우 심혈관계 질환에 대한 약효 및 예방효과가 입증됐지만, 동시에 정상적인 지혈작용까지 저해함으로써 출혈부작용이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신풍제약이 19일 항혈소판제 신약후보물질인 'SP-8008'에 대한 비임상독성시험을 완료하고, 영국의약품·보건의료제품규정청(MHRA)으로부터 임상 1상시험 승인(CTA)을 받았다. 사진은 신풍제약 피라맥스 공장.
신풍제약이 19일 항혈소판제 신약후보물질인 'SP-8008'에 대한 비임상독성시험을 완료하고, 영국의약품·보건의료제품규정청(MHRA)으로부터 임상 1상시험 승인(CTA)을 받았다. 사진은 신풍제약 피라맥스 전용공장.

SP-8008은 현재 시판중인 항혈소판제들과는 차별화된 새 기전을 가진 혁신신약이다. 현재 정진호 서울약대 교수팀·이기호 고려약대 교수팀 공동연구로 보건복지부 첨단의료기술개발사업과제로 선정돼 지원받고 있다.

혈소판은 동맥경화 등 좁아진 혈관에서 급격히 증가되는 물리적인 전단응력(혈류에 의해 혈관에 미치는 압력)에 의해서도 활성화되는데, 이는 정상적인 지혈작용에는 크게 관여하지 않으면서 병적인 상태에서의 혈전생성에 선택적으로 관여한다.SP-8008은 이 활성화과정 중 혈관에서 유리되는 활성화물질인 vWF작용을 억제한다. SP-8008은 다양한 질환동물모델에서 출혈부작용을 획기적으로 감소시키는 반면, 기존혈소판제제와 유사한 혈소판응집 억제 효과를 보였다.

주청 연구본부장은 "SP-8008은 차별화된 신규기전으로 탁월한 안전성이 기대되는 신약후보물질"이라며, "자사합성기술로 원료부터 생산해 경구용제제로 개발될 예정이며, 임상 1상에서는 혈액에서의 혈소판활성 변화를 측정해 유효성에 대한 예비평가도 가능해 개발속도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나리오 2019-03-20 13:22:44
정부장 경비원 폭행 뉴스는 ....
신풍제약은 부장이 경비원 폭행에 갑질까지 해도 쉬쉬하는 회사임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