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부터 의약품 부작용 '비급여 비용'도 보상
6월부터 의약품 부작용 '비급여 비용'도 보상
  • 이승우 기자 potato73@doctorsnews.co.kr
  • 승인 2019.03.13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의약품 피해구제 시행규칙 입법예고
사망, 장애, 장례, 진료비 등..."피해구제 사회안전망으로 정착"
ⓒ의협신문
ⓒ의협신문

오는 6월부터는 의약품 부작용에 따른 치료를 위해 사용한 비급여 비용도 보상이 가능해진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3일 이런 내용의 '의약품 부작용 피해구제에 관한 규정 시행규칙'을 입법 예고했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지난 2014년 12월 도입한 '의약품 부작용 피해구제 제도'가 보상 범위 확대 등 제도 개선을 통해 사회 안전망으로서 안정적으로 정착하고 있다"면서 사망, 장애, 장례, 진료비 등 비급여 비용 보상 등 제도 확대 소식을 전했다.

'의약품 부작용 피해구제' 제도는 정상적인 의약품 사용에도 불구하고 예기치 않게 사망, 장애, 질병 등 피해가 발생한 경우, 환자 및 유족에게 사망일시보상금, 장애일시보상금, 장례비, 진료비 등 피해구제 급여를 지급하는 제도다.

제도가 시행되기 전에는 피해 당사자가 개별 소송으로 의약품으로 인한 피해 사실을 입증해 보상을 받아야 했으나, 제도 시행으로 개인이 복잡한 소송 절차를 거치지 않고도 국가기관의 도움을 받아 보상받을 수 있게 됐다.

급여 지급을 위한 재원은 의약품 제조업자, 수입자 등 제약회사가 납부하는 부담금으로 마련되며, 피해구제 신청접수와 부작용 조사·감정 등은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에서 담당하고 있다.

제도 시행 이후 지난 4년간 피해구제 신청은 총 350건으로, 진료비 신청이 193건(55%)으로 가장 많았고, 사망일시보상금 76건(21.7%), 장례비 68건(19.4%), 장애일시보상금 13건(3.7%) 순이었다.

피해구제 급여는 총 220건으로 약 47억 4000만원이 지급됐다. 유형별 지급 건수는 진료비가 119건(54%)으로 가장 많았고, 급여액은 사망일시보상금이 약 36억 4000만원(76.8%)으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는 진료비 119건(54%), 사망일시보상금 46건(21%), 장례비 46건(21%), 장애일시보상금 9건(4%) 순이었다.

유형별 급여액은 사망일시보상금 36억 4000만원(76.8%), 장애일시보상금 5억 9000만원(12.4%), 장례비 3억 1000만원(6.5%), 진료비 2억원(4.2%) 등이다.

식약처는 "이번 비급여 진료비까지 보상 범위를 확대함에 따라 의약품 사용으로 부작용 피해를 입은 국민들이 질병 치료를 위해 소요된 실질적 비용을 보상을 받을 수 있게 됐으며, 피해구제 제도가 사회 안전망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홍보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