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2회 아산의학상, 김빛내리·김종성 교수 선정
제12회 아산의학상, 김빛내리·김종성 교수 선정
  • 최원석 기자 cws07@doctorsnews.co.kr
  • 승인 2019.01.31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젊은의학자부문 한범·이은지 교수
시상식 3월 21일 그랜드하얏트호텔
제12회 아산의학상 본상 수상자로 김빛내리 교수(왼쪽)과 김종성 교수가 선정됐다.ⓒ의협신문
제12회 아산의학상 본상 수상자로 김빛내리 교수(왼쪽)과 김종성 교수가 선정됐다.ⓒ의협신문

올해 아산의학상 수상자가 결정됐다.

아산사회복지재단은 제12회 아산의학상 수상자로 기초의학부문에 김빛내리 서울대 자연과학대 석좌교수(기초과학연구원 RNA연구단장), 임상의학부문에 김종성 울산의대 교수(서울아산병원 뇌졸중센터 소장)를 선정했다고 31일 밝혔다.

젊은의학자부문에는 한범 서울의대 교수(의학과)와 이은지 서울의대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안과)가 선정됐다.

제12회 아산의학상 시상식은 3월 21일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리며 기초의학부문 수상자 김빛내리 석좌교수와 임상의학부문 수상자 김종성 교수에게 각각 3억원, 젊은의학자부문 수상자인 한범 교수와 이은지 교수에게 각각 5000만원 등 총 4명에게 7억 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기초의학부문 수상자로 선정된 김빛내리 석좌교수는 세포 안에서 유전자를 조절하는 '마이크로 RNA'가 만들어지고 작동하는 원리를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

최근 RNA의 분해를 제어해 유전자 조절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RNA 혼합꼬리'를 발견함으로써 세계적으로 RNA 분야 연구를 선도하고 있다. 

마이크로 RNA는 세포 내에 존재하는 생체물질로 유전자가 과도하거나 부족하게 발현되지 않도록 제어하는 역할을 하며 세포의 분화, 사멸, 암 발생 과정 등에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임상의학부문 수상자인 김종성 교수는 한국인 뇌졸중의 특성 및 치료법 규명에 헌신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김종성 교수는 한국인 뇌졸중 환자에 대한 뇌혈관 질환의 특성 및 뇌졸중 후 발생되는 감정조절 장애를 체계화시키고 효과적인 치료법을 연구해왔다.

해당 연구결과를 저명한 의학저널에 다수 게재했으며 국제 신경학 교과서를 발간하는 등 뇌졸중 분야의 발전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제12회 아산의학상 젊은의학자 수상자로 한범 교수(왼쪽)과 이은지 교수가 선정됐다.ⓒ의협신문
제12회 아산의학상 젊은의학자 수상자로 한범 교수(왼쪽)과 이은지 교수가 선정됐다.ⓒ의협신문

만 40세 이하의 의과학자를 선정하는 젊은의학자부문 수상자인 한범 교수는 질병유전체 분석의 전문가로 유전체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질병의 원인  유전자를 찾고, 이를 활용해 질병의 세부 특성을 구분하는 의학통계 알고리즘을 개발하는 등 탁월한 연구업적을 인정받았다.

이은지 교수는 시신경과 시신경 주변의 혈관구조에 대한 영상연구를 통해 녹내장의 발병 원인을 재규명하고 새로운 진단과 치료의 근거를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아산사회복지재단은 기초의학 및 임상의학 분야에서 뛰어난 업적을 이룬 의과학자를 격려하기 위해 2007년 아산의학상을 제정했다.

이번 수상자 선정은 2018년 6월부터 심사위원회를 구성해 연구의 일관성과 독창성, 해당 연구의 국내외 영향력, 의학발전 기여도, 후진 양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