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은 아프지만 예술적 상상력 앵글 속에 펼치며…"
"몸은 아프지만 예술적 상상력 앵글 속에 펼치며…"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8.12.21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림푸스한국, 30일까지 '아이엠 카메라 희망여행 전시회'
소아암 아동·청소년 공예·판화·게임판 등 아트워크 작품 선보여

올림푸스한국은 17∼30일 '2018 아이엠 카메라 희망여행 전시회'를 인천 송도에 위치한 복합문화공간 트라이보울에서 연다.

이번 전시회에는 지난 10월 열린 '2018 아이엠 카메라 희망여행'에서 아이들이 직접 촬영하고 만든 작품들이 전시된다.

'2018 아이엠 카메라 희망여행'은 경기·인천 지역 4개 병원(국립암센터·분당서울대병원·가천대길병원·인하대병원)의 '아이엠 카메라' 수강생 14명과 그 가족이 참여한 가운데 인천아트플랫폼에서 진행됐다. 참가자들은 7명의 예술가와 함께 대한민국 개항의 역사와 근대문화유산이 살아 숨 쉬는 인천 일대를 탐방하며 예술적 상상력을 깨우고, 이를 사진과 오브제 등으로 표현해 아트워크를 완성했다.

12월 17일 열린 '2018 아이엠 카메라 희망여행 전시회' 오프닝 기념행사에서 '아이엠 카메라' 수강생과 가족, 아티스트, 올림푸스한국과 인천문화재단,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관계자가 함께 했다.
12월 17일 열린 '2018 아이엠 카메라 희망여행 전시회' 오프닝 기념행사에서 '아이엠 카메라' 수강생과 가족, 아티스트, 올림푸스한국과 인천문화재단,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관계자가 함께 했다.

소아암 환우가 인천의 역사와 문화를 재해석한 사진, 클레이 공예, 맨홀 뚜껑 판화, 롤플레잉 게임판 등의 작품은 참여자 자신의 예술적 관점과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는 기회가 됐다.

이번 전시는 30일까지 매일 오후 1시∼6시 공개된다.

박래진 올림푸스한국 CSR&컴플라이언스본부장은 "이 전시회가 소아암 환우에게는 정서적 힘을 주고, 관람하는 시민에게는 소아암에 대해 생각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소아암 환우 정서 지원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으로 의료산업을 선도하는 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림푸스한국은 투병 중인 환우들에 대한 정서적 지원을 위해 지난 2015년부터 사진예술교육 사회공헌활동인 '아이엠 카메라'를 전개하고 있다. 현재까지 17개의 병원에서 약 170명의 환우가 수업에 참여했다. 특히 '아이엠 카메라' 사회공헌활동은 담은 영상은 지난달 열린 '대한민국 CSR 필름페스티벌'에서 대회위원장상인 '행복 나눔상'을 수상했다. 해당 영상은 유튜브(https://youtu.be/qajOSc9ahlU)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