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주년 맞은 고대의대, '의학과 교육' 심포지엄 개최
90주년 맞은 고대의대, '의학과 교육' 심포지엄 개최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8.12.13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홍식 학장, "졸업후 의학교육 문제점 및 방향 고민하는 자리 되길"

고려대학교 의과대학이 지난 11일 오후 2시 문숙의학관 윤병주홀에서 '미래사회에 대비하는 졸업 후 의학교육'을 주제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고대의대는 올해 90주년을 맞아 현재 의학이 당면한 여러 사회적 이슈에 대해 대안을 모색하기 위해 '의학과 정책', '의학과 법' 심포지엄을 개최한 바 있다.

이번 '의학과 교육' 심포지엄은 우리나라 의사의 일차진료 역량 강화 방안에 대해 강석훈 교수(강원대학교 의과대학)의 특강으로 시작했으며, 유은경 교수(차의과학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가 인턴 수련교육의 역할과 나아갈 방향을 주제로 특강을 이어갔다.

이후 인턴교육과 일차진료 역량 강화에 대해 신정호 교수(고대의대 산부인과학교실), 현종진 교수(고대의대 내과학교실)가 지정토론을 했다.

2부에서는 세계의학교육연합회(WFME) 부회장을 역임하고 있는 안덕선 명예교수(고대의대 의인문학교실)가 졸업 후 교육프로그램 인증의 국제적 현황을 주제로 강의를 했으며, 이어 외과학회의 역량바탕 전공의 교육 프로그램에 대해 이길연 교수(경희대학교 의과대학)가 발표했다.

마지막으로 역량 바탕 졸업 후 전공의 교육을 위한 발전 방향을 주제로 배지훈 교수(고대의대 정형외과학교실), 과정면 교수(고대의대 외과학교실)가 지정토론을 했다.

이홍식 학장은 "의대생은 학교에서 의사의 임무를 수행하는데 필요한 다양한 지식과 역량을 습득하고 의사국가고시 실기시험을 통해 기본 진료능력에 대해 엄격한 평가를 거치지만 졸업 후 수련 과정에서의 연계 심화 교육 체계는 현재 미흡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따라서 "이번 심포지엄에서 졸업 후 의학교육에 대한 현재의 문제점을 짚어보고 어떠한 방향으로 나아가야 할지 전문가들과 고견을 나누고 많은 정보를 얻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기형 의무부총장은 "고대의대는 국내 최초로 세계의학교육연합회 기준 평가를 받고 지난해 세계 주요 9개 의과대학과 신규 협의체를 창설하는 등 4차 산업혁명이라는 변화의 물결 앞에서도 흔들림 없이 대처하며 의학교육의 요람으로 자리 잡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심포지엄이 미래의학과 함께 의학교육이 어떻게 나아가야 할지를 토론하고 현명한 대답을 얻을 수 있는 지혜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