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경험자·가족에게 보내는 가을 노래 '올림#콘서트' 성황
암 경험자·가족에게 보내는 가을 노래 '올림#콘서트' 성황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8.11.13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림푸스한국, 성악가 김동규·김나영, 피아니스트 김정은 등 협연
바리톤 활동중인 김재정 의협 명예회장 특별게스트 출연 진한 감동

올림푸스한국과 예술의전당은 10일 암 경험자·가족의 정서적 안정과 치유를 돕기 위한 관객 맞춤형 음악회 '올림#콘서트'를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열었다.

사단법인 한국혈액암협회가 후원한 이번 콘서트는 음악으로 암 경험자와 그 가족들의 삶의 질을 '높이고' 선물 같은 공연을 '드린다'는 중의적 의미를 담고 있다.

'올림#콘서트'는 지난 6월 23일 첫 공연에 이어 이번 두 번째 공연도 600석 전석 매진을 기록하면서 암 환자 및 가족에게 음악을 매개로 한 소통의 장이 되고 있다.

이번 콘서트는 '김동규와 가을, 어느 멋진 날에'라는 테마 하에 바리톤 김동규, 재즈보컬리스트 고아라, 소프라노 김나영 등이 가을에 어울리는 클래식과 재즈 곡을 선보였다. 특히, 암 경험자인 현역 피아니스트 김정은과 대한의사협회 명예회장이자 성악가로 활동하고 있는 바리톤 김재정이 특별 게스트로 출연해 감동을 더했다.

바리톤 김동규는 카르딜로(S.cardillo)의 '무정한 마음(Core'n grato)'으로 청중의 마음을 부드럽게 깨운 후 성악적 감성으로 재해석한 함경도 민요 '신고산타령' 등으로 활기를 불어넣고, 소프라노 김나영, 재즈 보컬리스트 고아라와의 감미로운 듀엣으로 가을 감성에 깊이를 더했다. 공연 말미에는 청량한 가을 정취와 따뜻한 가사가 어우러진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로 기립박수를 받았다.

올림푸스한국과 예술의전당은 10일 암 경험자·가족의 정서적 안정과 치유를 돕기 위한 관객 맞춤형 음악회 '올림#콘서트'를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열었다.
올림푸스한국과 예술의전당은 10일 암 경험자·가족의 정서적 안정과 치유를 돕기 위한 관객 맞춤형 음악회 '올림#콘서트'를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열었다.

또 소프라노 김나영은 헨델(G.F.Handel)의 아리아 '울게하소서(Lascia ch'io pianga)'를, 재즈 보컬리스트 고아라는 '고엽'과 비틀즈의 '아이 윌(I will)' 등 대중에게 친근한 곡들을 열창했다.

암 경험자로서 특별 초청된 피아니스트 김정은은 서로 다른 느낌의 자작곡 '11월의 하루(One day in November)'와 '저 별 어딘가에'를 각각 첼리스트 조호연, 재즈 보컬리스트 고아라와 함께 선보이며 공감과 희망을 선사했다.

의료인이자 음악가인 바리톤 김재정은 가곡 '내 맘의 강물'과 '이상(Ideale)'으로 평온하고도 진한 울림을 전했다.

박래진 올림푸스한국 CSR&컴플라이언스본부장은 "올림#콘서트를 통해 암환우와 가족들에게 멋진 가을날의 추억을 선물할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의미 있는 사회공헌활동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세 번째 '올림#콘서트'는 내년 3월 16일(토)로 예정돼 있으며, 관련 정보는 한국혈액암협회(www.bloodcancer.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올림푸스한국은 이번 콘서트 외에도 소아암 인식 향상 및 환아 정서 지원을 목적으로 하는 사진예술 교육 프로그램 '아이엠 카메라'를 비롯 취약계층 노인들의 장수사진을 촬영하는 '블루리본 프로젝트', 이주민의 소화기 건강증진을 위한 의료봉사 '위 투게더(We(胃) Together), 낙도·농어촌·독거노인·장애인 시설 등을 대상으로 한 의료봉사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