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과 임원사이 가교역할 최선
직원과 임원사이 가교역할 최선
  • 오윤수 기자 kmatimes@kma.org
  • 승인 2003.06.16 00: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중진 신임 사무총장, '창구역할' 해낼 터

"뜻하지 않은 '중책'을 맡게 되어 어깨가 무겁습니다. 어려운 시기에, 얽혀 있는 현안들을 집행부가 순조롭게 풀어갈 수 있도록 전직원이 하나로 힘을 합쳐 일할 수 있도록 앞장서 노력하겠습니다. 의권투쟁 등 그동안 어려운 일들을 헤쳐 오느라 직원 여러분들의 고생이 많은줄은 알지만, 의료계가 처해 있는 여러가지 어려운 상황을 고려하여 보다 적극적인 자세로 의협의 발전과 국민의 건강증진에 이바지한다는 마음가짐으로 각자 주어진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도록 합시다."

의협 총무국장을 거쳐 사무처의 꽃이라 할 수 있는 사무총장의 자리에 오른 조중진 신임 총장은 능동적인 자세로 주인의식을 갖고 업무에 임해 줄 것을 직원들에게 당부했다. 그러면서 그는 사무총장의 임무 중 하나가 직원과 임원간의 업무조화가 잘 이루어지도록 하는 것인 만큼, 이에 필요한 '가교역할'을 충실히 해내겠다고 다짐한다.

"의약분업 시행 등으로 과거에 비할 수 없을 정도로 사무처의 업무량이 엄청나게 늘었습니다. 그만큼 회원들이 의협에 거는 기대와 욕구도 커졌다고 할 수 있죠. 힘들더라도 일이 생기면 이를 즉각즉각 해결하겠다는 생각으로 직원 모두가 힘써 주셨으면 합니다. 그래야만 회원들도 만족할 수 있고, 의협의 사무기능도 발전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조 사무총장은 회원에게 걸려오는 전화 한통이라도 친절하게 받아 처리하는 작은실천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의협이 평생직장이라는 생각을 갖고 직원 각자가 전문성을 쌓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 직원들이 열심히 일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드는데 힘쓰겠다며 특히 업무 과정에서 불편한 점이 있거나 개선해야 할 사항이 있으면 이를 수렴해 집행부에 건의하는 '창구역할'도 해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