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인구 1.4%…'노노(老老) 간병시대'를 맞이하며
치매인구 1.4%…'노노(老老) 간병시대'를 맞이하며
  • Doctorsnews admin@doctorsnews.co.kr
  • 승인 2018.06.04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시은 인제의대 교수(해운대백병원 신경과)
김시은(인제의대 교수 해운대백병원 신경과)
김시은 인제의대 교수(해운대백병원 신경과)

우리나라는 65세 이상 인구가 전체인구의 약 14%를 차지하는 고령사회에 접어들었다. 그리고 65세 이상 인구 10명 중 1명은 치매환자 라는 보고치를 기준으로 볼 때, 전 국민 100명중 1명 이상이 치매를 앓고 있다. 문제는 이러한 고령사회에서 노인이 치매환자를 돌보는 '노노(老老)간병' 시대에 도래했다는 것이다. 

80대 아내를 80대 남편이 간병하거나, 90대 부모를 70대 자녀가 부양하는 모습은 이제 낯설지 않다. 실제로 치매 치료를 위해 병원을 찾는 고령 환자가 고령 보호자와 동행한 모습은 흔히 볼 수 있다. 보호자 역시 치매 환자를 돌보는데 체력적으로나 경제적으로 상당한 부담을 겪고 있고, 아슬아슬한 상황이 자주 발생하고 있다. 그래서 '노노간병' 가족을 볼 때 안타까웠던 적이 한 두 번이 아니다

치매환자 1인당 연간 관리비용은 2054만원으로 추정되며, 이는 60세 이상 부부 월평균 소득을 이용해 산출한 연간 노인가구소득 3521만원의 약 60%에 달한다. 치매환자가 발생하면 부부는 소득의 절반 이상을 치매치료와 관리에만 써야 하는데, 치매 중증이 되면 연간 관리 비용은 최경도 환자에 비해  2배 이상으로 높아진다. 치매환자가 많아질수록 진료비나 보험급여 비용도 증가하니 이는 사회적으로도 큰 부담이다. 

치매 조호 부담은 물론 사회적 비용 절감을 위해서는 치매를 조기에 진단, 치료하고 관리하는 것이 큰 도움이 된다. 치매는 시간이 지날수록 점차 심각한 인지기능 저하와 행동 장애, 일상생활 및 직업적, 사회적 기능 장애를 보이게 되는데, 이런 증상을 지연시키는 약물치료는 조기에 시작할수록 좋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이는 환자의 독립성을 가능한 유지시키고, 가족의 조호 부담 감소와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데 도움이 된다. 

또 치매 치료와 관리를 적극적으로 할수록 간병부담이 줄어든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대한 치매학회가 치매 임상 단계별로 일상생활 수행능력에 도움이 되는 사항을 정리해, 환자와 보호자에게 전달하고 실천하게 한 결과, 실천 사항을 적극적으로 실천한 군의 간병부담점수가 소극적 실천군에 비해 10점 이상 낮았다. 이 지수는 간병의 어려움을 측정하는 척도로, 점수가 낮을수록 부담 정도가 낮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치매에 대한 잘못된 인식으로 치매를 진단받고도 이를 받아들이지 않거나 치료 필요성을 부정하는 경우가 많아 안타깝다. 현재 치매조기검진정책의 활성화로 조기진단율은 상당히 늘어났지만, 진단 후 제대로 된 사후관리나 국가적 지원에 대한 무지로 여전히 많은 환자들이 조기진단을 받고도 그 이점을 누리지 못하고 있다. 특히 요즘 같은 '노노간병' 시대에는 연령에 따른 정보 불균형으로 치료 사각지대에 놓인 환자가 많아 더욱 관심이 필요하다. 

영국의 경우 치매환자와 가족 조호자들이 NHS Choices를 통해 치매 진단과 치매 관련 정보·조언 등을 제공받을 수 있다. 영국 정부는 체계적인 치매 관리 경로를 구축해, 치매로 진단을 받더라도 이 로드맵만 따르면 높은 수준의 치매 관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환경 마련에 힘쓰고 있고, 이는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

고령사회에 접어든 우리나라에서 치매는 사회적 문제가 됐다. 치매환자와 가족이 사회적 테두리 안에서 고통이나 부담 없이 올바른 치료를 받으려면, '노노간병'을 고려한 체계적인 보건·복지 기반 마련이 필수다. 더불어 의료진도 환자와 가족들이 병원을 찾았을 때 믿고 치료할 수 있도록, 그들의 입장에 서서 소통할 수 있는 마음가짐과 진료의 전문성 강화가 필요한 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