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자리
좋은 자리
  • 윤세호 기자 seho3@doctorsnews.co.kr
  • 승인 2018.05.28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좋은 자리

아침 햇살 콕콕 쪼아가며
할머니 서넛 걸어가고 있다
나이들어 걸음마저 느리면
저승문 앞 좋은 자리 받지 못한다고
외진 설움 하나 둘
모여들고 있다
 
"왔댜, 그 물 먹어봤슈, 옥돌장판이 워떠탸"
마른 침 꼴딱이며 일수 찍는 
일,
 
옆집 진희 할머니가 보이지 않는 오늘,
서성거리며 흔들리는 눈빛들
성한 이 사이 비집고 흐르는
"좋은 디 구경 갔당가"

 

박권수
박권수

 

 

 

 

 

 

 

 

 

나라정신건강의학과의원장/2010년 <시현실> 신인상 등단/시집 <엉겅퀴마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