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뚝딱청구'로 병원서 실손보험금 간편하게 청구
모바일 '뚝딱청구'로 병원서 실손보험금 간편하게 청구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8.05.03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몬헬스케어, 세브란스병원과 KB손해보험 간 초간편 보험 청구 앱 오픈
스마트 헬스케어 플랫폼 '<span class='searchWord'>엠케어</span>'의 'M-CARE 뚝딱청구' 모바일 화면.
스마트 헬스케어 플랫폼 '엠케어'의 'M-CARE 뚝딱청구' 모바일 화면.

레몬헬스케어가 스마트 헬스케어 플랫폼 '엠케어'를 기반으로 세브란스병원 환자들이 KB손해보험사에 실손보험금을 간편하게 청구할 수 있는 'M-CARE 뚝딱청구' 서비스를 4일부터 오픈한다고 밝혔다.

이번 'M-CARE 뚝딱청구' 서비스는 세브란스병원의 모바일 앱인 'My세브란스' 및 '강남세브란스' 앱을 통해 제공된다.

진료기록 사본을 발급받아 우편 또는 팩스로 제출하거나 사진을 찍어 보험사 전용앱으로 청구하는 복잡한 절차 없이, 'M-CARE 뚝딱청구' 앱상에서 실손보험금 청구에 필요한 모든 데이터를 전자 데이터(EDI) 형태로 보험사에 전송할 수 있다.

세브란스병원 또는 강남세브란스병원 환자라면 누구나 앱 설치 및 회원가입 후, 간단한 본인 인증과 진료내역 선택만으로 실손보험금 청구가 가능하다.

특히, 바쁘거나 깜박 잊고 신청하지 못했던 실손보험 미청구 진료 내역의 확인 및 일괄 청구도 가능해 편의성은 물론 금전적인 혜택까지 누릴 수 있다.

홍병진 레몬헬스케어 대표는 "국내 최초로 도입한 서비스로 병원은 실손보험금 청구에 필요한 서류 출력 비용과 인력 운영에 대한 부담을 덜고, 보험사는 접수 및 보험금 지급 업무 처리에 대한 비용 절감 및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며 "환자·보험사·병원이 모두 윈윈 할 수 있는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 "미청구 보험금까지 확인 및 청구할 수 있는 만큼, 최근 이슈화 되고 있는'숨은 보험금 찾기' 열풍과 맞물려 세브란스병원 및 강남세브란스병원 환자들의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향후에도 엠케어가 구축된 병원을 중심으로 'M-CARE 뚝딱청구' 서비스를 빠르게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레몬헬스케어는 스마트폰 앱을 통해 진료 예약부터 진료비 결제, 그리고 전자처방전 약국 전송까지 모든 과정을 맞춤형 메시지로 안내하는 '엠케어' 서비스를 세브란스병원·강남세브란스병원·삼성서울병원을 포함한 한양대병원·부산대병원·경북대병원·대구파티마병원 등 상급종합병원과 종합병원에 구축 및 운영하고 있다.

서울성모병원을 포함한 가톨릭의대 부속병원 6곳 및 강원대병원·국립암센터 등에도 엠케어 서비스 론칭을 준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