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누 두 장
비누 두 장
  • 윤세호 기자 seho3@doctorsnews.co.kr
  • 승인 2018.04.02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누 두 장

내가 더 고맙습니다
 
여리디 여린 당신의 허리춤에 긴 마취 침 놓고
두려움에 떨고 있는 당신의 눈을 보며
내가 할 수 있는 건 그저 손잡아주며
괜찮아요
괜찮아요
내가 옆에 있잖아요
그 순한 눈매에 맺혀 오는 투명한 이슬방울
 
산고의 순간은 이토록 무섭고 외로운데
난 그저 초록빛 수술복에 갇힌 마취의사일 뿐일까?
사각사각 살을 찢는 무정한 가위소리
꼭 잡은 우리 손에 힘 더 들어가고
괜찮아요
괜찮아요
내가 옆에 있잖아요
편히 감는 눈동자 속에 언뜻 스쳐간 엄마의 모습
 
몇 달 후 찾아와서 부끄러운 듯 내어놓은
황토빛 비누 두 장
고맙습니다
고맙습니다
우리 아기 먹다 남은 초유로 만든 비누예요
그때
손잡아주시던 때
알러지로 고생한다 하셨잖아요
 
혼자 남은 연구실에서 한동안 말을 잊었네
기어코 통곡되어 눈물, 콧물 다 쏟았네
고맙습니다
고맙습니다
내가 더 고맙습니다

 

김기준
김기준

 

 

 

 

 

 

 

 

 

연세의대 교수(세브란스병원 마취통증의학과)/월간 시 see 추천 신인상 등단 시집 <착하고 아름다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