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의사회 "새 의협회장, 의협 중심으로 단결하자"
충남의사회 "새 의협회장, 의협 중심으로 단결하자"
  • 이승우 기자 potato73@doctorsnews.co.kr
  • 승인 2018.03.23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문 재선 충남의사회장 정총서 당부..."생각 다르다고 의협회장 끌어 내려선 안돼"
만장일치로 '이승주' 신임 의장 추대..."충남 회원 목소리 의협에 전달하겠다"
22일 충남 아산 온양 그랜드호텔에서 개최된 제69차 충남의사회 정기 대의원 총회. ⓒ의협신문
22일 충남 아산 온양 그랜드호텔에서 개최된 제69차 충남의사회 정기 대의원 총회. ⓒ의협신문

제40대 대한의사협회장 선출일을 하루 앞두고 열린 충청남도의사회 정기 대의원 총회에서 재선에 성공한 박상문 충남의사회장이 의료계 단결을 당부했다.

충남의사회는 22일 충남 아산 온양 그랜드호텔 제69차 정기 대의원 총회를 개최했다.

앞서 충남의사회장 선거에 단독 입후보해 무투표로 당선돼 재임에 성공한 박상문 충남의사회장은 문재인 케어 등 의료악법 대응을 위한 의료계 단결과 화합을 역설했다.

충남의사회장 선거에 단독으로 입후보에 재선에 성공한 박상문 충남의사회장. ⓒ의협신문
충남의사회장 선거에 단독으로 입후보에 재선에 성공한 박상문 충남의사회장. ⓒ의협신문

박 회장은 "내일이면 새로운 의협회장이 선출되고 집행부가 구성될 것이다. 문재인 케어를 비롯한 각종 의료 악법이 앞에 놓여 있다. 의협을 중심으로 뭉쳐서 슬기롭게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내일이면 한 명의 의협회장 당선자와 5명의 낙선자가 나오게 된다. 회원들과 의협회장의 생각이 다를 수도 있다. 그러나 저의 좌우명인 '내 생각이 대부분 사람과 다를 때는 내 생각이 틀린 것'이라는 경구를 새기고 힘을 합쳐야 한다"면서 "의협회장이 나와 생각이 다르다고 다시 끌어 내릴 것이냐, 의협에 힘을 실어 달라"고 역설했다.

아울러 "재선 재임 기간에도 회원의 선택에 부끄럽지 않게 회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충남의사회 대의원회 의장 선거에 단독 입후보에 만장일치로 추대된 이승주 신임 의장. ⓒ의협신문
충남의사회 대의원회 의장 선거에 단독 입후보에 만장일치로 추대된 이승주 신임 의장. ⓒ의협신문

충남의사회 대의원회 의장 선거에 역시 단독으로 출마해 추대된 이승주 신임 의장은 "충남의사회 회원의 목소리를 의협에 전달하도록 노력하겠다. 많은 참여와 협조를 당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추무진 대한의사협회장의 축사를 대신 전하는 김록권 의협 상근부회장. ⓒ의협신문
추무진 대한의사협회장의 축사를 대신 전하는 김록권 의협 상근부회장. ⓒ의협신문

추무진 대한의사협회장은 김록권 의협 상근부회장을 통해 충남의사회 정총에 대한 축사를 전했다.

추 회장은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은 의료계 희생이 없이는 추진할 수 없다. 이와 관련 적정 수가 관철을 위해 노력하겠다. 한의사 의과의료기기 허용 법안은 무면허 의료행위를 조장하고 불법을 합법화하려는 시도인 만큼 반드시 폐기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충남의사회 대의원들은 지난해 예산 2억 6352만 8127원보다 618만 834원 증액한 2억 6970만 8961원으로 의결했다.

의협 대의원 총회 부의안건으로는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현지조사 압박 개선책 마련 ▲한방난임사업 국가 지원 금지 ▲무분별한 출장검진 규제 등을 채택했다.

아울러 의협회관 건립기금 1000만원 지출안도 의결했다.

오는 6월 지방선거 충남도지사 후보로 출사표를 던진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의원(보건복지위원장). ⓒ의협신문
오는 6월 지방선거 충남도지사 후보로 출사표를 던진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의원(보건복지위원장). ⓒ의협신문

한편 이날 대의원 총회를 축하하기 위해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의원(보건복지위원장)은 ▲한약 표준화와 안전성 확보를 전제로 한 한약 첩약 급여화 ▲출장 검진 문제 해결 ▲보건소 진료 기능 축소 및 보건소장 의료인 임용 등을 약속했다.

양 의원은 특히 "더불어민주당이 원격진료를 막은 것은 의료계가 칭찬해줘야 한다. 더불어민주당이 막지 않았으면 지금쯤 추진됐을 것이다. 더불어민주당이 원격진료를 막은 것은 비단 의사들의 권익뿐만이 아니라 국민 건강을 담보하기 위한 것이었다. 이런 자세를 지속해서 견지할 것"이라면서 "문재인 케어 추진 과정에서도 의료전달체계 확립을 통해 일차의료기관이 마음 놓고 환자를 진료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대통령으로서 적정 수가를 약속한 것은 문재인 대통령이 처음이다. 국민 입장에선 적정 수가 약속이 건강보험료 올리자는 의미로 해석될 수 있는 부담에도 불구하고 약속을 했다. 저수가 탈피, 적정 수가, 적정 진료의 대원칙에 동의하고 실현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