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조직은행-목포한국병원, 뇌사 장기·조직기증 활성화 협약
공공조직은행-목포한국병원, 뇌사 장기·조직기증 활성화 협약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8.02.21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뇌사자 장기기증 후 이송 없이 인체조직기증… 전남 지역 인체조직기증 활성화 기대

(재)한국공공조직은행과 목포한국병원은 뇌사자 장기·조직기증 연계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20일 체결했다.

목포한국병원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고광일 목포한국병원장, 강고은 한국공공조직은행 분배기획팀장과 최기호 질병관리본부 장기기증지원과장 등이 참석해 인체조직기증 및 생명나눔 문화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목포한국병원 내 뇌사자 장기·인체조직 동시 기증 시 ▲한국공공조직은행 채취팀 출동시스템 구축 ▲원활한 인체조직 채취를 위한 양 기관의 역할 및 협력사항 등이다.

이번 협약 체결로 목포한국병원 내 뇌사자가 장기·인체조직 동시 기증 시, 원내에서 장기 적출 후 기증자의 이송 없이 인체조직 채취까지 함께 진행할 수 있어 기증자 유가족의 편의와 심리적 안정을 도모할 수 있다.

두 기관은 인체조직기증자 발굴과 안전한 인체조직 채취를 위해 상호 협력할 예정으로, 이번 협약이 전라남도 지역의 인체조직기증을 확산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인체조직기증은 사후에 피부·뼈·연골·인대·건·혈관·심장판막 등을 기증하는 생명나눔으로 기증한 인체조직은 사고나 질병 등으로 인체조직이 손상된 환자에게 이식된다.

한국공공조직은행은 인체조직의 채취, 가공 및 분배 등을 공익적으로 수행해 조직의 적정한 수급과 안전을 도모하는 보건복지부 산하 기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