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협 "간호사 장기자랑, 자긍심 한꺼번에 무너뜨려"
간협 "간호사 장기자랑, 자긍심 한꺼번에 무너뜨려"
  • 최원석 기자
  • 승인 2017.11.13 13:5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명서 통해 진상조사·엄중 처벌 촉구
"전국 38만 간호사 경악 금치 못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간호사 장기자랑 논란에 대해 대한간호협회가 진상 조사와 엄중한 처벌을 촉구했다.

간협은 13일 성명서를 통해 "병원행사 장기자랑에서 선정적인 옷차림을 강요해 논란이 되고 있는 것에 대해 전국 38만 간호사와 함께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간협은 이번 사건처럼 원치 않는 병원 장기자랑 행사에 간호사가 강제 동원되고 선정적인 옷차림까지 강요받은 것은 지금까지 가져왔던 모든 간호사의 소명의식과 자긍심을 한꺼번에 무너뜨린 중대한 사건이라고 규정했다.

특히 간호전문인이라는 소명의식으로 적절한 보상체계마저 없이 높은 근무 강도와 빈번한 초과근무, 그리고 교대근무 등을 견뎌온 간호사들을 부적적한 장기자랑 같은 병원 행사에 강제 동원해 온 것은 여성 전문직에 대한 비하이자 모독이라는 주장이다.

간협은 "정부는 문제가 된 의료기관에 대한 철저한 진상 조사와 엄중한 처벌에 나서야 한다"며 "이 같은 일이 다시는 벌어지지 않도록 의료기관 내에서 벌어지는 인권 침해 사례에 대한 구체적이고도 명확한 대책 마련에 나서줄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간협은 현재 준비 중인 간호사인권센터를 통해 의료기관을 비롯한 다양한 근로현장에서 벌어지는 간호사에 대한 인권침해를 막고 건강한 근무환경 속에서 간호사가 본연의 업무에 충실할 수 있도록 앞으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책임 2017-11-14 12:39:30
간호사 관리자들도 공범이니깐 처벌 같이 받아야 한다.

책임 2017-11-14 12:38:52
어이가 없다. 간호협회 뒷북 작렬이고.
수간호사 과장 부장 다 뭐했냐? 직무유기다. 자기들이 앞장서서 기쁨조로 후배들 팔아 넘긴거 아니냐?
하기 싫은게 어딨냐고 신규면 당연히 해야 한다고 한게 누군데.

그복장이문제가되면 2017-11-14 10:29:36
간협은 tv의 여자 연예인들을 비롯한 쇼 호스트의 치모가 거의 드러나고, 대음순의 모양이 거의 나오는 방송을 먼저 고소해라.
그리고, 그 여자들 성매매로 고소해라. 그 다음에 이야기하자.
니네들 돈되면 괜찮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