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정심, 내년도 건보료 2.04% 인상 결정
건정심, 내년도 건보료 2.04% 인상 결정
  • 이승우 기자 potato73@doctorsnews.co.kr
  • 승인 2017.08.29 13:32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 "내년 건보 보장성 확대에 3조 4000억원 추가 투입"

 
2018년도 건강보험료 인상률이 2.04%로 결정됐다. 보건복지부는 건보료 인상 등으로 확보된 재정을 토대로 내년 건보 보장성 강화를 위해 3조 4000억원을 추가로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이하 건정심)는 29일 전체회의에서 '2018년 건강보험료율'을 2.04% 인상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이번 보험료율 조정으로 직장가입자 보험료율은 6.12%에서 6.24%로, 지역가입자의 보험료 부과점수당 금액은 179.6원에서 183.3원으로 인상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직장가입자의 본인부담 평균보험료는 올해 3월 부과 기준으로 10만 276원 → 10만 2242원,지역가입자의 세대당 평균보험료 8만 9933원 → 9만 1786원으로 인상된다. 변경된 건보료 부과 기준은 내년 1월 1일부터 적용된다.

▲ 연도별 건강보험료율 현황.
보건복지부는 "이번 인상은 국민 의료비 부담의 획기적 경감 및 고액 의료비로 인한 가계파탄 방지를 위해 지난 8월 9일 발표한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의 차질 없는 이행을 뒷받침하고, 건강보험 재정의 중장기적 지속가능성을 확보하면서도 누적 재원의 일부 활용과 보험재정의 효율적 관리를 통해 국민과 기업의 보험료 부담 급증을 줄이기 위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문재인 정부의 건보 보장성 확대 대책에 따라 2017년 10월부터 중증치매환자에 대한 의료비(20~60%→10%) 및 15세 이하 아동 입원의료비 부담(10~20%→ 5%)이 대폭 완화된다.

또한, 65세 이상 어르신의 틀니 본인부담도 11월부터 완화되며, 복부초음파도 연내 건강보험을 적용할 예정이다.

▲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 2017~2018년 추진계획.
2018년에는 선택진료 폐지, 상급병실(2~3인실) 건강보험 적용 등의 국민 의료비 부담이 큰 비급여 부담이 대폭 완화될 예정이다.

특히 보건복지부는 의학적 필요성과 국민 요구도가 높으나 비급여 부담이 큰 초음파, MRI(척추 등) 등에 대해서 지속적으로 보장성을 확대해 국민의 실질적인 의료비 부담을 단계적으로 해소해 나갈 예정이다.

선천성 장애 조기발견을 위한 신생아 선별검사(난청, 대사이상) 및 고액의 의료비가 소요되는 언어치료 등에 대해 건강보험 적용을 확대하고, 만 12세 이하 영구치 충치치료를 위한 광중합형 복합레진 충전치료 및 병적 고도 비만에 대한 수술치료에 대한 건강보험도 적용된다.

또한, 저소득층 의료비 부담 경감을 위해 소득 5분위 이하의 저소득층의 연간 건강보험 본인부담 상한액이 40~50만원 인하되고, 4대 중증질환에 한시적으로 시행하던 재난적 의료비 지원사업을 제도화해 소득 하위 50%를 대상으로 모든 질환에 대해 지원한다.

보건복지부는 "의료기관들이 비급여 진료에 의존하지 않고 정상적으로 운영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데에도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