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 본사
녹십자가 역대 최대 규모의 독감백신 수출량을 기록했다.

녹십자는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범미보건기구(PAHO)의 2017년도 남반구 의약품 입찰에서 약 3700만달러(한화 410억원) 규모의 독감백신을 수주했다고 20일 밝혔다.

녹십자가 독감백신을 수출한 이래 역대 최대 규모로 지난해 남반구 지역으로의 독감백신 수출액보다 15%이상 증가한 수치다. 이번 수출물량 확보로 녹십자의 독감백신 해외 누적 수주액은 2억달러를 넘어섰다.

독감백신을 수출한지 6년만의 기록이다. 특히 한국과 독감 유행시기가 반대인 남반구 지역으로의 수출로 '겨울철 한철'이라는 독감백신의 한계를 뛰어넘어 의미가 있다는 분석이다.

녹십자가 다국적 제약사가 장악하고 있는 글로벌 독감백신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것도 주목할 대목이다. 녹십자는 세계 최대 백신 수요처 중 하나인 PAHO 입찰시장에서 지난 2014년부터 독감백신 부문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

녹십자는 "수주확대로 국제 사회의 보건 수준 향상에 더 크게 기여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녹십자는 굳건한 내수 매출에다 수출 호조로 2015년부터 독감백신으로만 1000억원이 넘는 매출고를 올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