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리코박터균, 천식 발생 50% 감소시켜"
"헬리코박터균, 천식 발생 50% 감소시켜"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6.11.03 17:15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병원 연구팀, 성인 대상 헬리코박터균의 천식 예방 효과 최초 확인

임주현 교수
위암의 위험인자로 알려진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이하 헬리코박터균)이 성인 천식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동안 소아에서 헬리코박터균 감염 시 천식의 발병률이 낮다는 연구 결과는 있었지만 헬리코박터 감염률이 높은 동아시아 지역에서 성인을 대상으로 헬리코박터균의 천식 예방 효과를 입증한 것은 최초이다.

김나영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와 임주현 교수(서울대병원 강남센터 소화기내과) 연구팀은 서울대병원 강남센터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1만 5000여명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40세 미만의 젊은 성인이 헬리코박터균에 감염됐을 경우 천식 발생이 50% 적다는 것을 확인했다.

헬리코박터균은 위장점막에 주로 감염돼 위염, 위궤양, 십이지장궤양, 위선암 등을 유발하는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국가암정보센터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의 헬리코박터균 유병률은 60%에 달한다. 헬리코박터 보균자 중 16세 이상이 절반을 넘을 정도로 성인에게 집중돼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헬리코박터균이 위암 발생위험을 2∼4배 높인다고 밝혔다. 실제로 우리나라에서는 헬리코박터균 보균자 중 약 20%에서 위장관 질환이 있고 1% 정도의 보균자에게서 위암이 발생한다.

하지만 최근 연구들에 의하면 소아에서 헬리코박터균에 감염될 경우 알레르기 질환을 예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Martin Blaser 연구팀에서는 미국인 7412명의 설문조사 데이터를 분석해 소아에서 헬리코박터 감염 시 천식 발병이 적다는 것을 밝혔다. 또 이스라엘의 한 연구팀에서는 6959명의 소아를 분석해 헬리코박터 감염이 있는 경우 천식 발병률이 유의하게 낮음을 보였다.

그러나 이러한 헬리코박터 감염이 성인에게서도 천식 예방 효과가 있는지는 명확하지 않았다. 이에 연구팀은 헬리코박터 유병률이 높은 한국에서 성인을 대상으로 헬리코박터 감염과 천식 발생이 연관성이 있는지 확인하고자 했다.

연구팀은 서울대병원 강남센터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1만 5000여명을 대상으로 혈액 검사를 실시해 헬리코박터의 항체 유무와 문진을 통해 헬리코박터 제균 치료 경험 및 천식을 포함한 알레르기 질환 병력 및 투약 경험을 조사했다.

총 1만 5032 명의 환자 가운데 9492명(63.1%)이 헬리코박터균에 감염됐고 359명(2.4%)에서 천식, 3277명(21.8)에서 기타 알레르기 질환이 있음을 확인했다.

헬리코박터 감염률은 나이가 많을수록 증가했고(연령 1세 증가 시 5% 증가), 천식 또한 고령으로 갈수록 증가했다(연령 1세 증가 시 4% 증가).

헬리코박터 감염과 천식의 연관성은 40세 이상의 성인에서는 뚜렷하지 않았으나, 40세 미만의 젊은 성인의 경우 헬리코박터 감염이 있으면 천식 발생이 50%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기타 알레르기 질환은 헬리코박터 감염과 무관한 것으로 확인됐다.

임주현 교수는 "이번 연구는 헬리코박터 유병률이 높은 동아시아 지역의 성인을 대상으로 헬리코박터 감염과 천식의 연관성을 처음으로 증명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또 "젊은 성인에서 헬리코박터 감염으로 인한 면역기전이 천식과 관련된 알레르기 반응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시사하며, 따라서 젊은 연령에서 헬리코박터 제균치료는 천식 위험도를 고려해 신중하게 결정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