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격 모니터링과 38개 아젠다 교환 안돼"
"원격 모니터링과 38개 아젠다 교환 안돼"
  • 이석영 기자 lsy@doctorsnews.co.kr
  • 승인 2014.07.18 11:37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원협회 '원격 모니터링 시범사업 설명회' 취소 촉구

대한의원협회는 18일 성명을 내어 오는 21일로 예정된 보건복지부의 원격 모니터링 시범사업 설명회를 철회하라고 의협에 요구했다.

의원협회는 "의협이 복지부의 협박에 굴복하여 회원들의 뜻을 반영하지 않은 채 원격 모니터링 시범사업 수용여부를 졸속으로 결정하려는 것은 아닌가 우려된다"며 "원격 모니터링은 경쟁력 갖춘 병원들의 영리자회사와 민간 건강관리회사에게만 혜택이 돌아가고 개인의원과 중소병원은 도산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의정합의에서 원격의료를 제외한 나머지 아젠다를 성실히 이행해 의료계가 받을 수 있는 혜택보다도 원격 모니터링의 법제화로 발생하는 폐해가 더 크다"며 "원격진료 및 원격모니터링은 다른 것을 얻기 위한 미끼가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의원협회는 "원격 모니터링에 대한 의료계 내부의 논란이 많은 상황에서 섣부른 설명회 개최는 복지부 의도대로 끌려가 시범사업 수용의 요식행위로 전락할 가능성이 높다"면서 시범사업에 대한 회원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절차적 정당성을 확보할 것을 의협에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