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7-24 19:33 (수)
복지부, 성형외과 대리수술 등 실태조사 추진

복지부, 성형외과 대리수술 등 실태조사 추진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14.07.03 17:42
  • 댓글 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업무보고...여고생 성형수술 사망사건 후속 조치
성형외과 병의원 밀집지대 중심으로 자체조사 벌이기로

▲ 남윤인순 의원 ⓒ의협신문 김선경
정부가 유령의사에 의한 대리수술 등 불법의료행위 실태파악을 위해 검찰과 별도로, 자체 실태조사를 벌이기로 했다.

올초 여고생 사망사건으로 논란을 일으켰던 서울의 G성형외과 인근, 성형외과 병의원 밀집지대가 타깃이 될 전망이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관은 3일 국회 업무보고 자리에서 무분별한 성형수술 근절을 위한 정부의 대책을 촉구하는 남윤인순 의원(새정치민주연합)의 질의에 "검찰조사와는 별도로, 성형외과 불법의료행위 실태파악을 위한 조사를 진행하겠다"고 답했다.

권 정책관은 "검찰의 조사가 진행 중인 상태여서 아직 정부차원에서 별도의 조사에 착수하지는 못한 상황이나, 그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있다"며 "성형외과 전체를 전수조사하기는 무리가 있는 만큼, 일단 성형외과가 밀집되어 있는 특정지역을 중심으로 실태조사를 진행하겠다"고 설명했다.

대리수술 등 성형외과 불법의료행위 논란은 지난 3월 발생한 서울 G성형외과 여고생 수술 사망사건 이후 크게 사회적 문제로 불거졌다.

사건 이후 성형외과의사회가 기지회견을 열어 국민들에 사과의 뜻을 밝히고 자정활동을 약속하기도 했다. 남윤인순 의원은 사건 이후 이 문제에 지속적인 관심을 표명해왔으며, 최근 성형수술 남발을 억제해야 한다는 취지로 성형 대중광고를 전면 금지하도록 하는 의료법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